[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07-18 20:21:57  |  수정일 : 2019-07-18 20:23:23.333 기사원문보기
한창섭 충북도 행정부지사, 태풍 대비 철저 당부
▲ 태풍 다나스 북상에 따른 비상상황회의가 열리고 있다.(사진제공=충북도청)
(청주=국제뉴스) 이재기 기자 = 충북도 한창섭 행정부지사는 18일 재난상황실에서 제5호 태풍 '다나스' 북상에 따른 대처상황 점검회를 주재하며, "도민의 인명 보호를 최우선으로 상황관리에 철저를 기할 것"을 당부했다.

올해 처음으로 우리나라에 직접 영향을 끼치는 태풍 '다나스'는 중심 부근 최대풍속 83㎞/h의 소형 태풍으로 충북에는 20일 오전부터 21일까지 태풍의 직접적인 영향권에 들 것으로 예상된다.

한 부지사는 "현재 태풍 다나스는 크기는 소형이고, 강도는 약한 편이나, 태풍 자체의 힘이 커져 강도가 증가하고 이동속도가 느려짐에 따라 내륙으로 들어 올 가능성이 있는 만큼 태풍의 진로를 예의 주시하고 상황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재난은 초기대응이 매우 중요하니, 신속한 상황전파와 적극적인 초기대응으로 재난 피해를 최소화할 것을 주문했다.

충북도는 태풍예비특보 단계 시 재난대책본부 운영과 함께 13개 협업기능 관련 부서가 비상근무에 돌입하고, SNS와 전광판, 재난문자 등을 활용하여 관련 정보를 신속히 제공할 계획이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정병국, 도로에서 하의 벗은 채 19禁 행각…행인이 촬영한 영상+CCTV 녹화본 有 [2019/07/18] 
·"믿고 싶지 않다…오보이길 바랄 뿐" 하태경, 정두언 전 의원 사망에 애통한 마음 표현 [2019/07/17] 
·한국전력공사 누진제 관련 소송현황 총 14건! [2019/07/17] 
·故 정두언, 평소 우울감 호소 잦아…CCTV 영상 확인有 측근 "모든 게 허무하다고" [2019/07/17] 
·다정한 그리즈만-부스케츠 [2019/07/17]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