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07-16 06:56:11  |  수정일 : 2019-07-16 06:58:21.780 기사원문보기
단양소백산철쭉제 평가보고회, 16만명 방문 93억 경제효과 톡톡
▲ 철쭉제 평가 보고회 모습(사진=단양군)
(단양=국제뉴스) 김상민 기자 = 충북 단양군은 지난 15일 군청 회의실에서 류한우 단양군수를 비롯해 김대열 단양문화원장, 축제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제37회 단양소백산철쭉제 평가보고회를 실시했다.

군에 따르면 온달문화축제와 함께 단양군의 대표 축제로 이름난 단양소백산철쭉제가 올해도 93억원의 경제효과를 내며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역할을 톡톡히 한 것으로 평가됐다.

축제 평가용역을 맡았던 ㈜티앤엘의 보고서에 따르면 이번 축제에는 16만2514명의 방문객이 찾아와 숙박비, 식비 등으로 1인당 6만411원을 지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티앤엘은 축제현장 평가를 통한 내용분석 및 참여관찰과 방문객 설문조사를 통한 통계분석의 두 가지 방식으로 제37회 단양소백산철쭉제의 분석을 실시했다.

주요 프로그램에 대한 현장평가의 내용을 보면 제4회를 맞은 대한민국 실버가요제의 경우 지역주민의 참여도 및 호응도가 높은 프로그램 중 하나로 철쭉제의 개막 전야행사로 확실히 자리매김한 것으로 보이며, 주민과 방문객이 어우러져 함께 노래를 부르는 등 문화에서 다소 소외된 노년층을 위한 놀이 프로그램으로 의미가 큰 것으로 평가됐다.

강변음악회의 경우 젊은 아티스트들을 초청해 젊은 층이 축제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였으며, 축제기간 중 매일 밤 특설무대에서 공연을 볼 수 있다는 것이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큰 매력으로 나타났다.

축제의 전반적인 만족도를 묻는 통계분석은 방문객 327명의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했다.

응답자의 특성을 묻는 질문에는 여성과 남성이 약 6대 4의 비율로 나타났으며, 전반적으로 여성의 축제 참여 비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고, 연령의 경우 50대부터 70대 이상이 62%로 주 방문객 층으로 나타났으며, 지역별 거주지를 묻는 질문에 70%가 관외 거주자로 나타났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충북(단양 제외) 33.2%, 경북/경남 15.2%, 경기/인천 12.2%, 충남 4.6%, 서울 4.0% 순을 기록했으며, 올해는 서울지역 방문객이 지난해 보다 반으로 감소했지만, 경북/경남 방문객은 2015년부터, 충북지역 방문객은 지난해부터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축제 방문자의 참가 횟수를 분석한 결과 처음과 재 방문객이 약 3대 7의 비율로 재 방문객이 첫 방문객의 약 2배 이상을 차지하였으며, 재방문객 중에는 6회 이상 참가한 방문객이 30.6%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나 축제의 내실 있는 준비와 함께 새로운 방문객 유치를 위한 홍보 노력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인상 깊은 공연 행사를 묻는 질문에는 강변음악회, 꿈&희망콘서트, 소백산행, 예술인 한마당 행사, 개막식, 추억속의 콘서트, 실버가요제 순으로 응답했다.

가장 좋았던 전시ㆍ판매 행사로는 야시장, 철쭉ㆍ야생화 전시, 농ㆍ특산품 직거래 장터 순으로 대답했다.

가장 재미있었던 체험 행사로는 전통먹거리, 아이스아트, 무료 사진인화라고 응답했으며, 아이스아트의 경우 더운 날씨 탓에 많은 사람들이 찾은 인기 프로그램으로 나타났다.

항목별 전체적인 축제 평가를 묻는 질문에는 행사장 위치, 축제의 재미와 스텝의 친절도, 행사의 다양성 순으로 가장 만족했다고 답한 것으로 분석됐다.

또 주차시설과 휴식 공간, 음식의 가격과 질, 기념품의 가격을 불만족스럽다고 응답해 작년과 동일한 항목에 대한 불편사항 개선이 시급한 숙제로 남겨졌다.

김대열 문화원장은 "올해 37회를 맞이하면서 그 동안의 축제운영 노하우가 축적되어 안정적이고 원활하게 축제가 진행된 점에서 모두에게 감사드리며, 평가 보고회에서 지적된 부족한 점을 보완해 전국 최고의 축제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제37회 단양소백산철쭉제는 '설렘! 봄 꽃길 속으로'란 슬로건으로 지난 5월 23~26일까지 4일간 단양읍 상상의 거리와 소백산 일원에서 다양한 행사와 함께 성황리에 치러졌다.

본 평가 보고회를 통해 수렴한 각종 의견들은 내년에 치러질 축제의 피드백 자료로 활용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옥주현, 결혼한 멤버들 19禁 토론에 혼자 소외…"나이 드니 임신 어려워" 씁쓸 [2019/07/15] 
·핑클 성유리, 남편 안성현과 닭살 터지는 전화 "모해? 아 딘짜?"…멤버들 난색 [2019/07/15] 
·[윔블던] 페더러 응원원 아내 미르카 [2019/07/15] 
·'캠핑클럽' 이효리 이진, 핑클 시절 불화설 언급…"머리끄덩이 잡고 싸우다 울었다" [2019/07/15] 
·[윔블던] 페더러, 우아하게 리턴 [2019/07/15]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