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06-24 06:43:22  |  수정일 : 2019-06-24 06:43:27.170 기사원문보기
단양다누리아쿠아리움 주요 관광지로 자리매김
▲ 다누리센터 야경조명 모습(사진=다누리센터)
(단양=국제뉴스) 김상민 기자 = 국내 최대 규모의 민물생태관 충북 단양다누리아쿠아리움이 지역경제활성화는 물론 단양을 대표하는 주요 관광지로 자리잡고 있다.

군에 따르면 지난해 단양다누리아쿠아리움은 관람객이 29만4000명으로 집계됐고 16억이상의 수익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다누리아쿠아리움은 해마다 관람객이 증가해 2012년 개장한 뒤 지난해까지 모두 200만명이 관람객이 찾으며 인기를 끌고 있다.

올해 역시 지난 동기 대비 이용액과 수입액이 각 5∼6%씩 증가하며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관광객과 지역사회의 특색을 반영해 볼거리, 전시 및 공연공간을 활용한 지역의 커뮤니티 역할 도모, 지역의 아동들을 위한 인큐베이팅, 힐링 장소로써도 손색이 없을 정도로 시설이나 규모 등 질적ㆍ양적으로 또 다른 도약을 꿈꾸고 있다.

지난 명절, 어린이날, 축제 등 연휴기간 중 휴장일 정상 운영, 개장시간 연장으로 좀 더 여유 있는 관람시간 보장으로 이용객들의 호응을 얻었다.

군은 지난 2016년부터 연수원과 호텔 등 대형 숙박시설과 릴레이 업무 협약을 맺어 2년간 10만여 명의 관람객을 유치하는 성과를 거뒀다.

지난 19일 교사와 교직원 등 2만7000명이 재직 중인 충북도교육청과의 업무협약을 맺으며 보다 안정적인 유치 확대를 도모한 바 있다.

또 다누리아쿠아리움의 다양한 이야기를 담은 '단양여행미리보기' 유트브 홍보 영상물을 제작해 소셜네트워크와 인터넷 등을 통해 게시할 계획이다.

▲ 다누리센터 아쿠아리움 관광객 모습(사진=다누리센터)
다누리아쿠아리움에는 단양강 민물고기를 비롯해 각지에서 수집한 희귀물고기 등 220여종 2만여 마리가 170개 수조에 전시되고 있다.

백악기 초기부터 살아온 희귀종이면서 고대어인 '주걱 철갑상어'를 국내 처음으로 전시하며 화제를 모았다.

아치형태의 대형 수족관에는 단양강에서 서식하는 쏘가리 등 모두 12종 3000마리가 있고 80톤 규모 수조에는 레드테일 등 아마존 민물고기 등을 선보이고 있다.

관람을 마친 뒤에는 낚시박물관에서 시뮬레이션을 통해 민물고기를 낚는 짜릿한 손맛도 무료로 체험할 수 있다.

관람료는 어른 1만원, 청소년 7000원, 65세 이상 노인과 어린이는 6000원이다.

관람시간은 오전 9시에 시작해 오후 6시, 매표시간은 오후 5시까지다.

최성권 소장은 "다누리아쿠아리움은 국내 최대 민물고기 수족관이자 수중생태 체험공간이다"면서 "아이들에게 배움의 샘터, 최적의 생태학습장으로 어른들에게는 유년 시절을 되돌아 볼 수 있는 추억과 행복의 전당으로 많은 관람을 바란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그것이 알고싶다' 영동 여고생 살인사건, 10살 소녀의 고백 "여자는 사라지고 봉투만…" [2019/06/23] 
·'피트니스 모델' 류세비, "남자 둘 패고…맘이 아프면 몸도 아픔" 안하무인 주폭행위 의혹 [2019/06/23] 
·로또 864회 당첨번호, 반지하 벗어난 1등 당첨자 생생 후기 "드디어 탈출" 인증 [2019/06/23] 
·인천시, 해상풍력개발 기관협의체 회의 개최 [2019/06/23] 
·女 피트니스 모델, 폭행 혐의 입건 "목 깨물고 따귀·발길질…" 클럽 앞 소동 [2019/06/23]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