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06-20 13:30:20  |  수정일 : 2019-06-20 13:33:29.523 기사원문보기
"몰염치한 관권선거 의혹, 도민은 분노한다"
(청주=국제뉴스) 이인영 기자 = 자유한국당 충북도당(위원장 엄태영)은 19일 "(민주당의)몰염치한 관권선거 의혹에 도민들은 분노한다"고 말했다.

충북도당은 이날 성명을 통해 "어제는 민주당에서 충청권 민주당 자치단체장들을 모아 놓고 관권선거가 의심되는 자화자찬 식 당정협의를 하더니 오늘은 양정철 원장이 충북을 방문해 충북도와 정책협의를 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고보조금이 사용되는 정당의 정책연구기관장이 총선을 앞두고 전국을 돌면서 자치단체장들을 만난다는 것 자체가 관권선거, 사전선거운동이라는 세간의 의심을 받기에 충분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문정부의 핵심 실세로 여겨지는 양정철 원장이 그 중추적인 역할을 한다는 것은 대통령의 의중을 반영하는 것과 다를 바가 없는 것"이라며 "문정부와 민주당이 선거를 앞두고 이렇게 전국을 돌며 설치는 이유는 차가워지는 민심을 느끼고 어떻게든 지지율 회복을 통해 다가오는 총선에서 이겨야 한다는 압박감이 작용하고 있다는 방증"이라고 꼬집었다.

충북도당은 "지금 문정부와 민주당이 해야할 일은 최저임금의 급속한 인상을 필두로 한 경제정책의 실패로 망가진 우리 경제의 대전환을 통해 경제를 살리고 국민들에게 희망을 줘야 하는 것이지 이렇게 땜질식 처방을 남발하면서 시간을 보낼 때가 아님을 명심하라"고 충언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통영시, 영화 '서복' 제작사 업무협약 체결 [2019/06/19] 
·[아르헨티나 파라과이] 메시 '괜찮아?' [2019/06/20] 
·경기도 행정경찰, '불법다단계·방판' 포상금 내걸고 공개수사 [2019/06/19] 
·행안부, 세종지방경찰청 신설 등 치안망 구축 [2019/06/19] 
·[아르헨티나 파라과이] 동점골 터트린 메시 [2019/06/20]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