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06-16 19:44:37  |  수정일 : 2019-06-16 19:43:33.740 기사원문보기
대전시민단체, 혁신도시 지정 도화선에 불 당겼다
▲ 15일 시청광장에서 시민사회단체의 혁신도시 지정을 촉구하는 1000명이 시민들이 참석하여 NGO 한마당을 개최 했다.(사진제공=대전시)
(대전=국제뉴스) 이규성 기자 = 대전 시민단체들이 대전의 가장 큰 이슈인 혁신도시 지정 촉구를 위해 정부를 향한 포문을 열었다.

지난 15일 시청광장에서 열린 NGO 한마당 개막식은 시민사회단체의 혁신도시 지정을 촉구하는 1000명이 시민들이 참석하는 등 혁신도시 지정 출정식을 방불케 했다.

그동안 세종시 건설, 대덕연구개발특구, 정부대정청사 등의 이유로 대전이 혁신도시 지정에서 제외돼 인구 감소로 인한 원도심의 쇠퇴, 대전 학생들의 혁신도시법에 따른 공공기관 취업 제한 등 역차별이 심각한 가운데, 이를 시정해야 한다는 대전 130개 시민단체의 의지가 강하게 분출된 것이다.

이날 시민단체는 대전 혁신도시 지정 결의대회 외에도 별도의 혁신도시 부스를 만들어 시민들의 관심과 참여를 유도했다.

대전사랑사랑시민협의회 한재득 회장은 "대전의 혁신도시 지정과 수도권 공공기관의 대전 이전은 행정만의 문제가 아닌, 우리 148만 대전 시민 모두의 문제"라며 "때문에 혁신도시로 지정되는 그때까지 우리 시민단체도 모든 역량을 쏟아 부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대전의 혁신도시 지정과 수도권 공공기관 이전은 2019년도 대전 최대의 현안으로 이를 성사시키기 위해서는 민관정의 모든 역량결집이 반드시 필요하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NGO 한마당을 통해 대전을 혁신도시로 지정해야 한다는 시민들의 열망을 직접 보았고 시민단체가 적극적인 동참을 약속해 큰 힘을 얻었다"며 "시민들의 뜨거운 지지를 동력 삼아 지역 정치권도 참여하는 범시민 추진위원회를 구성해 힘을 모아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국내 최초 ‘인권교육’ 다룬 변혁의 첫걸음-인권교육의 힘 전시회 개막 [2019/06/15] 
·전주대, 배운걸로 봉사해요.배워서 남 주나? [2019/06/15] 
·Mnet '프로듀스 X 101' 1539, 2049 시청률 파격 7주 연속 1위! [2019/06/16] 
·부천도시공사 우기 대비 시설 안전점검 총력 [2019/06/16] 
·고유정 사건, 전 남편 사체 추정 부패물 발견…악취 심해 "뼛조각 길이 12cm" [2019/06/15]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