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06-16 14:49:17  |  수정일 : 2019-06-16 14:48:33.850 기사원문보기
충북도, 폭염 대비 식중독 예방 총력 대응
(청주=국제뉴스) 이재기 기자 = 충북도는 본격적인 여름철을 맞아 고온이 지속되고 있어 세균성 식중독균에 의한 식중독이 발생할 우려가 높아 음식물의 보관ㆍ관리ㆍ섭취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폭염이 많은 여름철에 식중독 발생이 많은 것은 높은 온도와 습도로 병원성대장균, 살모넬라, 캠필로박터, 장염비브리오 등 세균 증식 촉진이 주된 요인이다.

식품안전기본법 제15조에 따라 식품 등으로 국민건강에 위해가 발생할 우려가 있는 경우에는 사전에 예방하거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하여 긴급히 대응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ㆍ운영해야 한다.

이에 충북도는 최근 배달음식 수요 증가에 따른 안전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배달 음식점에 대한 특별점검을 추진 중에(2월~7월) 있다.

또한, 여름휴가철 식중독 예방을 위해 7월중으로 피서지 주변 식품 조리ㆍ판매업소 등에 대한 집중점검을 추진할 계획이며 여름철 수산물의 선제적 안전관리를 위하여 비브리오균 오염우려 수산물에 대한 유통단계 안전성조사를 위한 수거검사도 진행 중이다.

식중독예방 및 안전한 급식환경 조성을 위해 식중독 발생 우려가 높고 식품안전이 취약한 집중관리 업체(집단급식소 등)에 대한 맞춤형 식품안전 진단 컨설팅도 연말까지 추진한다.

도는 식중독 예방 홍보물도 제작하여 배포할 계획이며, 식중독 예방관리 요령 및 위생 수칙 등을 도, 시ㆍ군 홈페이지에 게시하는 등 여름철 식중독 예방관리를 위하여 다양한 활동을 펼칠 계획이라고 밝혔다.

도 관계자는 "식중독 예방을 위해서는 항상 식중독 예방 3대 요령인 '손씻기, 익혀먹기, 끓여먹기'를 항상 준수해야 한다."며, "냉장고 소독, 음식물의 조리ㆍ보관 등 위생적 취급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한다."라고 강조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국내 최초 ‘인권교육’ 다룬 변혁의 첫걸음-인권교육의 힘 전시회 개막 [2019/06/15] 
·전주대, 배운걸로 봉사해요.배워서 남 주나? [2019/06/15] 
·고유정 사건, 전 남편 사체 추정 부패물 발견…악취 심해 "뼛조각 길이 12cm" [2019/06/15] 
·부천도시공사 우기 대비 시설 안전점검 총력 [2019/06/16] 
·Mnet '프로듀스 X 101' 1539, 2049 시청률 파격 7주 연속 1위! [2019/06/16]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