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06-16 08:56:52  |  수정일 : 2019-06-16 08:58:31.520 기사원문보기
제주도, 아프리카 돼지열병 도내 유입 차단 총력
(제주=국제뉴스) 고병수 기자 = 제주특별자치도가 아프리카 돼지열병(이하 ASF)과 관련해 양돈농장단위 차단방역지도와 ASF 도내유입차단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이에 동물위생시험소(소장 최동수)는 도내 양돈장을 대상으로 ASF 검사와 중국 등 ASF 발생국의 축산물 반입차단을 위한 홍보활동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道에 따르면 현재까지 돼지 사육농가 중 양돈농가 26호 208마리와 포획 야생멧돼지 3마리에 대한 ASF 검사를 실시한 결과 모두 이상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는 것.

6~7월 중 도내 양돈장 밀집지역을 비롯해 외국인근로자 근무 양돈장 및 추가적으로 포획되는 야생멧돼지에 대해서도 검사를 확대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동물위생시험소는 제주공항 및 제주항을 통한 중국 등 ASF 발생국의 축산물 반입을 차단하기 위해 방역 홍보배너를 설치하고, 타 시ㆍ도산 불법반입 가축 및 축산물에 대한 지도ㆍ단속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최동수 동물위생시험소장은 "양돈농가에서는 돼지가 전조증상 없이 폐사하는 등 ASF 증상이 의심되면 곧바로 가축방역기관(1588-4060)으로 신고하고, 외국인 고용 근로자 중 ASF 발생국 출신자가 있을 시 고향방문 자제와 햄ㆍ소시지 등 축산물이 농장내로 반입되지 않도록 확인ㆍ지도해 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중국ㆍ베트남ㆍ캄보디아 등 ASF 발생국을 포함한 해외여행을 계획 중인 도민은 방문국가의 축산농장 방문을 금지하고 귀국 시 축산물 휴대금지와 도내 농장 방문을 최소 5일 이상 금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국내 최초 ‘인권교육’ 다룬 변혁의 첫걸음-인권교육의 힘 전시회 개막 [2019/06/15] 
·고유정 사건, 전 남편 사체 추정 부패물 발견…악취 심해 "뼛조각 길이 12cm" [2019/06/15] 
·전주대, 배운걸로 봉사해요.배워서 남 주나? [2019/06/15] 
·성남시민 거리응원전 15일 밤 11시, 야탑역 광장서 [2019/06/15] 
·충북대 국가위기관리연구소, 국제 위기관리 심포지엄 개최 [2019/06/15]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