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06-13 19:12:22  |  수정일 : 2019-06-13 19:13:31.713 기사원문보기
울산해경, 기장 앞바다 화물선서 안구 화상 선원 '긴급후송'
▲ 울산해경 경비정이 13일 화물선에서 용접하다가 안구 화상을 입은 필리핀 선원을 함정으로 옮겨 태우고 있는 모습. <울산해양경찰서 제공>
(울산=국제뉴스) 신석민 기자 = 13일 낮 12시33분께 부산 기장군 학리 동방 25km 해상에서 항해중이던 1만7천톤급 화물선(제주선적, 승선원 20명)에서 필리핀 국적 선원(44)이 선내 용접 작업중 왼쪽 눈 화상을 입었다.

신고를 받은 울산해경은 경비함정 2척을 급파, 환자를 함정에 편승시킨 뒤 대변항을 통해 인근 병원으로 긴급 후송했다.

울산해경 관계자는 "이동중 원격 응급의료시스템으로 병원과 연결, 환자상태를 정보교환하면서 환자를 신속히 병원으로 이송했다"며 "환자는 거동 가능하고 생명에 지장 없는 상태"라고 전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경기도, 압류 '벤틀리' 7779만원에 매각...세금 3억2400만원 징수 [2019/06/12] 
·산업부-한국전력, 공청회 통해 '누진제' 개편 완료 [2019/06/12] 
·[단독] 광교신도시 '마지막 로또' 아파트 청약 기회 사라질 듯 [2019/06/13] 
·우크라이나 축구 전적에 긴장 ‘이번에도 만만치 않다’ [2019/06/12] 
·[현장PICK] '아침마당' 5연승 스타 8인! 생방송 현장 취재기 [2019/06/12]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