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06-13 09:00:24  |  수정일 : 2019-06-13 09:03:39.830 기사원문보기
울산시, '용암 폐수처리수 재이용시설' 준공…"기업경쟁력 제고"
▲ 사진은 울산 도심을 흐르는 태화강 전경. <울산시 제공>
(울산=국제뉴스) 최지우 기자 = 울산시와 비케이-이엔지(주)(BK-Eng)는 13일 오후 4시 울산석유화학단지 내 용암폐수처리장에서 '용암 폐수처리수 재이용시설 준공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송철호 시장, 전영희 시의회 환경복지위원장, 울산공장장협의회 회장, 기업체 관계자 등 100여 명이 참석한다.

'용암 폐수처리수 재이용시설'은 울산석유화학단지에서 발생돼 외항강으로 방류되는 폐수 일부를 재처리해 공업용수(순수, 여과수 등)를 생산ㆍ공급함으로써 기업체의 수처리비용 감소와 낙동강 원수 의존도를 줄이는 사업장이다.

비케이-이엔지(대표 길병기)는 민간자본 36억원을 투입, 1일 2400㎥ 규모의 시설용량으로 지난 3월 착공해 시설공사를 완료하고 5월3일부터 시운전을 거쳐 준공했다.

재이용시설 주요 공정은 폐수처리장 방류수를 막 여과(UF)와 역삼투압(RO) 장치를 거쳐 불순물을 제거하고, 전기탈이온(EDI) 공정을 거쳐 이온성물질을 제거한 후 전기전도도 1㎲/㎝ 이하로 유지하는 과정이다. 이 물은 수요처에 재품생산 및 보일러수 용도 등으로 제공된다.

1단계 수요처와 용량은 시 자원회수시설의 1일 600㎥, ㈜롯데비피화학 1800㎥ 규모다.

울산시는 생활쓰레기 소각시설인 자원회수시설에 1일 '순수' 600㎥를 공급해 스팀을 생산한 뒤 생산된 스팀은 외자유치 기업인 남구 성암동 소재 바커케미칼에 공급한다. 이에 따라 연간 스팀판매수입 26억 원 정도 증가되고, 바커케미칼은 연간 생산원가 7억6000만원을 절감할 것으로 추산된다.

향후 재이용시설 '순수' '여과수'는 갈수기에 낙동강 원수 수질 저하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울산석유화학공업단지의 공업용수 공급에 큰 물꼬를 틀 것으로 기대된다.

울산석유화학공업단지에는 석유화학 관련 업종 22개사가 입주해 있다. ㈜한주에서 낙동강 원수를 공급받아 기업체에 필요한 공업용수(여과수, 순수, 원수)를 공급하고 있다. 기업체는 자체 정수처리과정을 거쳐 사용하고 있지만, 갈수기에는 낙동강 원수 수질저하로 애로를 겪고 있는 실정이란 게 울산시의 설명이다.

지난 2018년 2월 갈수기 시 낙동강 원수 수질 악화로 울산석유화학단지 공업용수 공급에 어려움이 발생하기도 했다. 때문에 방류수를 공업용수로 재이용 시 오염물질 총량 감소와 기업체의 폐수발생량 감소로 연안해역 수질 보호 효과와 더불어 물 재이용율 증대, 고용 창출 효과도 기대된다.

한편 울산시는 석유화학단지내 기업체 맞춤형 공업용수 공급을 위한 2단계 방류수 재이용사업도 검토 중이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산업부-한국전력, 공청회 통해 '누진제' 개편 완료 [2019/06/12] 
·경기도, 압류 '벤틀리' 7779만원에 매각...세금 3억2400만원 징수 [2019/06/12] 
·우크라이나 축구 전적에 긴장 ‘이번에도 만만치 않다’ [2019/06/12] 
·[현장PICK] '아침마당' 5연승 스타 8인! 생방송 현장 취재기 [2019/06/12] 
·박소연 은퇴선언 ‘한국 피겨 기대주였지만’ [2019/06/12]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