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06-13 00:03:57  |  수정일 : 2019-06-13 00:13:31.870 기사원문보기
익산시 지역산업맞춤형 일자리 공모 선정
(익산=국제뉴스) 홍문수 기자 = 익산시가 고용노동부의 지역ㆍ산업맞춤형 일자리창출지원 사업 공모에 선정되는 쾌거를 이뤄냈다.

12일 익산시에 따르면 고용노동부가 주관하는 지역ㆍ산업맞춤형 일자리창출 지원 사업 공모에 선정돼 국비 8천만 원을 지원받아 일자리창출 사업을 추진한다.

이번 사업은 지역의 고용창출 및 인적자원 개발을 위해 지방자치단체가 지역 내 고용관련 비영리법인(단체)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고용창출 등 효과가 클 것으로 판단되는 사업을 추진하는 정부 정책 사업이다.

익산시는 이번 공모에서 '섬유ㆍ패션산업 고용네트워크 지원사업'을 주제로 참가했다. 익산시의 섬유ㆍ패션 산업의 핵심 이슈인 고부가가치ㆍ차별화된 섬유ㆍ패션 제품개발 및 신 시장 창출을 통해 섬유패션산업의 성장 돌파구를 마련하겠다는 계획을 담았다.

이를 토대로 섬유ㆍ패션산업의 생태계 조성과 일자리 창출에 나설 예정인 가운데 ECO융합섬유연구원이 수행기관으로 참여한다.

ECO융합섬유연구원은 앞으로 섬유ㆍ패션 산업에 대한 △지역 생태계조사 △기업경영마케팅 워크숍 △국내ㆍ외 섬유ㆍ패션산업 세미나 △섬유ㆍ패션산업 UP-Grade 포럼 △기업역량 맞춤형 컨설팅 △비즈니스 네트워크 교류회 등 섬유ㆍ패션 산업의 일자리 생태계 개선을 위한 고용네트워크 지원을 추진한다.

익산시는 이들 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이번 달에 고용노동부 익산지청과 지원약정을 체결하고 지원계획을 수립해 12월까지 본격적인 사업 추진에 나선다.

시 관계자는"이번 공모사업 선정은 행정력집중 및 지역정치권과의 공조를 통해 얻은 뜻 깊은 성과이다"며"단순 교육훈련을 넘어 지역의 어려운 섬유ㆍ패션산업 활성화를 위한 실질적인 대안의 기회로 삼겠다"고 말했다.

한편 익산시는 이번 섬유ㆍ패션산업 일자리 공모사업 선정을 포함해 올해 일자리정책과 소관 국비 공모분야에서 노사상생형 일자리 컨설팅과 신중년 경력활용 일자리사업, 매일시장 주차장 확장 등 총 10개 분야의 정부 공모에 선정돼 국비 32억 4천만 원을 확보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산업부-한국전력, 공청회 통해 '누진제' 개편 완료 [2019/06/12] 
·우크라이나 축구 전적에 긴장 ‘이번에도 만만치 않다’ [2019/06/12] 
·박소연 은퇴선언 ‘한국 피겨 기대주였지만’ [2019/06/12] 
·경기도, 압류 '벤틀리' 7779만원에 매각...세금 3억2400만원 징수 [2019/06/12] 
·원광대, 15년 숙원 서울행 시외버스 승강장 개소 [2019/06/12]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