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05-27 14:05:18  |  수정일 : 2019-05-27 14:08:38.360 기사원문보기
조길형 충주시장, 기재·국토부 방문, 현안해결 광폭행보 나서
▲ 조길형충주시장이 기획재정부 방문하여 구윤철 차관(왼쪽에서 3번째)에게 동충주역 신설 등 현안사업 4건에 대해 정부예산을 건의하고 있다 27일 조길형 충주시장이 기획재정부를 방문해 구윤철 차관(왼쪽에서 3번째)에게 동충주역 신설 등 현안사업 4건에 대해 정부예산을 건의하고 있다.(사진=충주시)
(충주=국제뉴스) 김상민 기자 = 조길형 충북 충주시장이 현안해결 및 국비확보를 위한 광폭행보에 나섰다.

조길형 시장은 27일 기획재정부와 국토교통부를 차례로 방문해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에 따른 동충주역 신설과 중부내륙선철도 건설에 따른 충주역사 신축 등 지역 현안 4개 사업의 정부예산을 건의했다.

조 시장은 먼저 기획재정부 구윤철 차관을 만나 △충청내륙고속화도로 건설(2000억원) △국립충주박물관 유치(3억원) △북부산단(동충주 산업단지로 명칭변경 예정) 공공폐수처리시설 설치(35.5억원) △중부내륙선철도 사업에 따른 충주역사 신축(3395억원) 등 지역 현안 사업 4건에 대한, 사업비 5433.5억 원을 국비 사업에 반영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어 국토교통부를 방문한 조 시장은 충주의 핵심현안인 동충주역 신설 사업의 중요성을 설명하며 낙후된 동충주지역의 균형발전과 수소연료전지시스템(연료전지 스택)을 생산하는 현대모비스 충주공장 확장 및 관련 업체 유치 등을 위해서 반드시 동충주역 신설이 필요함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조길형 시장은 "앞으로도 자주 정부기관을 방문해 지역에서 추진하고 있는 사업이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협의를 이어갈 것"이라며, "현재 지역 발전에 중요한 사업들을 위한 정부예산을 확보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또한 정부청사를 방문했던 시 관계자는 "신속한 예산 확보야말로 모든 사업의 시작"이라며 "주무부서와 유관기관을 찾아 예산 확보에 행정력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효린, 회사 직원들한테 손가락질 받은 이유는? 무슨 일 있었나... [2019/05/27] 
·모델 박영선, 나이 52살..'갱년기 왔다?' [2019/05/26] 
·김연자, 의상 한벌에 500만원.."협찬 없다” [2019/05/26] 
·효린 "엄한 아버지, 통금시간 8시였다" [2019/05/26] 
·안검하수 수술한 연예인들..'누구누구?' [2019/05/26]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