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05-27 13:05:04  |  수정일 : 2019-05-27 13:08:38.050 기사원문보기
"신세계 센텀시티, 냉감 소재로 '폭염' 이겨낸다"
(부산=국제뉴스) 김옥빈 기자 =예년보다 이른 더위가 찾아오면서 신세계 센텀시티에서는 다양한 냉감 의류를 선보이고 있다.

▲ 신세계 센텀시티 3층 아웃도어 'K2'에서는 무더운 날씨를 겨냥해 냉감기능을 더한 '오싹 라인'의 바지와 티셔츠를 선보이고 있다/제공=신세계백화점
특히 아웃도어ㆍ스포츠 브랜드에서는 차별화된 냉감 기술을 적용해 다양한 상품을 출시했다.

신세계 센텀시티 3층 'K2'에서는 이름부터 남다른 '오싹 라인'의 바지와 티셔츠를 선보인다.

초경량 소재와 업그레이드 된 냉감 기능을 적용한 '오싹 라인'은 체온이 상승하면 열을 흡수하는 'PCM프린트', 시원한 촉감을 느끼게 해주는 '하이게이지 소재' 등으로 만들었으며, 암홀 부분에는 향균 소취 기능의 '데오드란트 테이프'를 더해 땀 등의 끈적임을 완화시켰다.

또 '코오롱스포츠'에서는 냉감 의류인 '쿨픽(COOLPEAK)'라인을 출시 했다.

열을 분산시키고 빛을 발산하는 '트라이지+PCM가공', '활엽수 녹나무에서 추출한 원료를 원단에 적용한 '캄포 가공',소재를 만졌을 때, 즉각 청량감을 느낄 수 있는 '접촉 냉감 가공'등의 공법이 더해졌다.

아울러 6층 골프웨어 '와이드앵글'에서는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하고 쿨링감을 더한 'W.아이스 냉감 티셔츠'를 선보이고 있다.

'W.아이스 냉감 티셔츠'는 통풍이 우수하고 항온 기능을 갖춘 소재를 사용해 따가운 햇볕으로부터 자외선을 차단하고 쾌적함을 유지하는데 효과적이다.

'아다다스 골프'에서는 골퍼들이 더운 날씨 속에서도 편안하고 쾌적하게 플레이를 즐길 수 있도록 도와주는 '얼티밋 365폴로'를 출시해 선보이고 있다.

이 뿐만 아니라 신세계 센텀시티 지하 2층 청바지 브랜드 '리바이스', '잠뱅이' 등에서는 무더위를 겨냥해 쿨맥스 기능성 소재를 더한 쿨데님을 만나 볼 수 있다.

쿨맥스 소재는 피부에서 나오는 땀을 빨아들여 옷 바깥으로 신속하게 배출해주며, 땀을 즉시 발산해서 피부를 시원하게 건조시켜 편안한 느낌을 준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효린, 회사 직원들한테 손가락질 받은 이유는? 무슨 일 있었나... [2019/05/27] 
·모델 박영선, 나이 52살..'갱년기 왔다?' [2019/05/26] 
·김연자, 의상 한벌에 500만원.."협찬 없다” [2019/05/26] 
·효린 "엄한 아버지, 통금시간 8시였다" [2019/05/26] 
·안검하수 수술한 연예인들..'누구누구?' [2019/05/26]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