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05-27 11:43:33  |  수정일 : 2019-05-27 11:43:39.033 기사원문보기
곡성군 하수처리장, 주민친화시설로 탈바꿈
▲ 곡성군 하수처리장
(곡성=국제뉴스) 류연선 기자 = 곡성군(군수 유근기)은 2003년부터 운영 중인 곡성하수처리장을 친환경 자연휴식공원으로 거듭나고 있다.

곡성군은 하수처리장이 혐오시설이라는 인식에서 벗어나 친근감을 주는 시설로 탈바꿈시키고자 주민들이 언제든지 찾을 수 있는 편안한 쉼터를 조성했다고 27일 밝혔다.

곡성하수처리장은 청정곡성의 이미지를 살리면서 맑고 깨끗한 섬진강 수질을 보전하기 위해 곡성읍 및 인근 지역의 하수를 하루 4500톤까지 처리하고 있다.

또한 환경에 대한 중요성을 일깨워 줄 수 있도록 환경체험 교육장 역할도 수행하고 있다.

먼저 부지 내 유휴공간을 최대한 활용해 지역 주민 및 관광객들이 옛 고향의 정취를 느끼며 쉬어갈 수 있는 공간으로 탈바꿈시키고자 원두막, 물레방아, 연못, 돌절구통, 항아리탑 등 친근감 있는 조형물을 입구 주변에 설치했다. 또한 다양한 조경 수목을 식재하고 포도터널 등을 조성해 친환경 주민쉼터로 이미지를 개선했다.

하수처리장 주변 1km에 달하는 진입로와 섬진강변 제방에는 느티나무, 벚꽃, 백일홍을 심어 숲속 터널을 연출했다. 특히 세계장미축제가 열리는 명실상부 장미의 고장답게 진입로 양쪽에는 장미를 식재해 섬진강 침실습지를 방문하는 관광객들에게도 장미의 향을 느낄 수 있도록 조성했다.

하수처리장에 정원에는 직접 식물들을 관찰하고 체험할 수 있도록 연못을 설치했다. 또 백일홍, 바늘꽃, 메리골드 등 2천여 본의 꽃을 식재한 화단을 만들어 봄부터 가을까지 볼거리를 마련했다.

원두막과 연못 등은 학생, 지역주민, 관광객 등에게 언제든지 쉬어갈 수 있는 쉼터와 수질정화에 관한 환경교육의 장으로 개방하고 있다.

하수처리장 건물 내부에는 홍보관을 설치, 학생, 지역 주민,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지역의 환경에 대해 알아볼 수 있는 자료를 전시하고, 환경기초시설의 수질정화과정 등 친환경적인 시설 운영하는 영상물을 제작해 상영하고 있다.

곡성군의 슬로건인 '자연 속의 가족마을'에 걸맞게 지역의 청정 이미지 향상을 위해 한 발짝 더 앞장서려는 곡성하수처리장의 작지만 노력이 돋보인다.

특히 과거에는 흠 잡힐 것이 두려워서 혐오시설물에 대한 주민들의 접근을 통제했던 관행적 행태에서 벗어나 전면 개방을 했다는 점 자체만으로 큰 의미가 있다.

이를 통해 주민의 알 권리를 보장하고 투명하고 열린 행정을 펼침으로써 행정기관과 주민 간의 신뢰를 회복하는 데에도 일익을 담당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매년 노후된 오두막 및 주변 울타리 잡목제거, 조경작업, 꽃 식재 등을 통해 혐오시설이라는 고착된 이미지를 개선하고, 지역민의 환경에 대한 중요성을 일깨우는 체험교육장과 언제나 찾아와 쉴 수 있는 주민쉼터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의지를 밝혔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효린, 회사 직원들한테 손가락질 받은 이유는? 무슨 일 있었나... [2019/05/27] 
·모델 박영선, 나이 52살..'갱년기 왔다?' [2019/05/26] 
·김연자, 의상 한벌에 500만원.."협찬 없다” [2019/05/26] 
·효린 "엄한 아버지, 통금시간 8시였다" [2019/05/26] 
·안검하수 수술한 연예인들..'누구누구?' [2019/05/26]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