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05-24 13:03:11  |  수정일 : 2019-05-24 13:03:38.640 기사원문보기
이정미 정의당 대표 "현대重 분할, 그룹 승계 작업 일환" 성토
▲ 이정미 정의당 대표 등이 24일 울산 동구 현대중공업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가진 뒤 현대중 물적 분할 방침을 규탄하고 있는 모습.
(울산=국제뉴스) 신석민 기자 =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노동자들의 피와 땀으로 성장한 현대중공업이 막중한 사회적 책임을 망각하고 재벌 족벌경영 승계 작업에만 몰두하고 있다"며 법인 물적 분할 작업의 즉각 중단을 촉구했다.

이 대표는 24일 울산 동구 현대중공업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현대중공업의 법인 물적 분할이 이뤄져 본사가 서울로 옮겨가면 울산공장은 부채만 남는 빈껍데기가 될 것"이라며 노동조합 측의 주장을 거들었다.

계획된 분할 기준에 의하면 7조500억원에 달하는 부채가 신설 자회사인 현대중공업에 남게 된다. 만약 울산공장에서 연간 1조원의 이윤이 남는다고 가정해도 최소 7년 동안 부채만 갚아야 한다.

이런 적자 상황이 실제 진행되면, 현대중공업 노동자의 고용과 임금 등이 악화되는 상황은 불을 보듯 뻔하다는 게 노조의 주장이다.

이 대표는 "회사 측은 분노하는 울산시민들에게 본사 이전은 절대 없다고 강변하지만 그것은 새빨간 거짓말"이라며 "물적 분할이 되면 기존 현대중공업은 이름을 한국조선해양으로 바꾼 뒤 본사가 서울에 위치하게 되는 중간지주회사가 된다. 한국조선해양은 사업의 포트폴리오 구성과 투자 및 인력규모, 모회사와 자회사 간 손익이전을 결정하게 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번 물적 분할은) 정몽준 아산나눔재단 이사장이 장남인 정기선 현대중공업 부사장에게 그룹 경영권을 넘겨주는 작업 일환"이라며 "그룹의 경영권을 자식에게 넘겨주려는 이유 때문에 대우조선과 합병을 밀어붙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국조선해양이 본사를 서울로 옮겨가게 되면 울산시에 납부하던 법인지방소득세 급격한 감소도 우려된다.

이와 관련, 이 대표는 "2016년 기준 현대중공업이 650억 원의 지방세를 냈는데 껍데기만 남게 된 울산공장이 부채 때문에 소득이 없게 된다면 세수도 거의 없을 것이기 때문에 지방정부의 재정에도 엄청난 타격을 주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의당은 총수일가의 개인적 탐욕 때문에 노동자와 지역경제에 피해가 전가되는 상황을 좌시할 수 없다"면서 "현대중공업의 물적 분할은 국가균형발전차원에서도 중단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이 대표의 기자회견장에는 박근태 노조지부장 등 전국금속노조 현대중공업 지부 간부들이 함께 자리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한지선, 배우 생활 중 가장 큰 위기... 연예계 생활 어떻게 되나? [2019/05/24] 
·한지선, ‘드러날지 몰랐나’...‘초면에 사랑합니다’ 이제 시작했는데 [2019/05/23] 
·강태성, ‘결혼 상대 없다던 인터뷰’ 눈길...1달 만에 깜짝 발표 [2019/05/23] 
·명지대 폐교 걱정 ‘대학 폐교하면 어떤 문제 발생할까’ [2019/05/23] 
·허송연, 짜증나고 서운했었는데... '그녀를 힘들게 한 사연은?' [2019/05/24]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