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05-23 14:41:59  |  수정일 : 2019-05-23 14:43:39.403 기사원문보기
[단독] 전남도 '명량대첩축제' 용역업체 선정과정 '불공정' 의혹 나와 (1보)
(전남=국제뉴스) 김영란, 김성산 기자 = 전라남도가 도 축제 운영대행 용역업체 선정 과정에서 '불공정'심사를 진행했다는 의혹을 사고 있다.

도는 지난 15일 총 5억6600만 원의 예산을 운영하는 '2019명량대첩축제' 운영대행 용역 후보업체들의 제안서를 평가했다.

AㆍB 총 2곳의 업체 제안서를 평가하는 과정에서 전남도가 부적격한 심사위원 위촉과 함께, 평가 전 한 업체의 예산서 내용을 사실과 다르게 심사위원들에게 공개 해 평가 과정에서 감점을 받았다는 등의 의혹이다.

도의 지난 4월 17일자 제안서평가위원(후보자) 등록 신청 공고 내용에 따르면 ▶해당 평가대상과 관련해 용역ㆍ자문ㆍ연구 등을 수행한 경우 ▶해당 평가의 시행으로 인해 이해당사자가 되는 경우 ▶최근 3년 이내에 해당 평가대상 업체에 재직한 경우 ▶기타 공정한 심의를 수행할 수 없다고 판단되는 자는 대상에서 제외된다.

하지만 도는 지난 해 해당축제를 대행했던 A업체 전 감독과 올해 A업체와 이미 계약을 맺고 행사를 운영하게 될 지자체 공무원들에게 평가대상위원 등록 신청 협조공문을 보냈고 이후 이들의 신청을 받아 드려 최종 심사위원으로 위촉했다.

또한 제안서 평가 당시 심사위원들에게 B업체가 제출한 예산서 내용과 다른 자료를 배포 해 평가에서 감점을 받게 했다는 의혹이 제기 됐다.

이들 내용과 관련 지난 17일 심사위원으로 위촉됐던 한 지자체 공무원은 "A업체와 전혀 관계가 없었다고 할 수 없다. 당시에는 미처 생각하지 못했으나 기피해야 했었다"며 심사위원자격으로 부적격했음을 인정하는 입장을 밝혔다.

또한 B업체 관계자도 "심사위원들이 평가 과정에서 한 행사 예산 책정이 누락됐다고 공격을 했다"며 "당시에는 바로 확인할 수 없어 당황했었는데 평가가 끝난 후 제안된 예산서 내용과 다른 내용이 심사위원들에게 전달돼 바로 항의 했고 담당 공무원이 알아보겠다고 했지만 그대로 끝나 버렸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를 두고 업계에서는 "A업체를 염두하고 진행한 평가로 보일 수밖에 없다"는 목소리와 함께 전남도 전반적인 축제 대행 용역업체 선정 과정에 의구심을 드러냈다.

이와 관련 지난 17일 도 관계 공무원은 "일부 심사위원들이 제외대상이 될 만큼의 관계가 있는지 몰랐다"며 "어차피 다시 해도 점수 차이가 있어 A업체가 될 것이니 변할 것은 없어 보인다. 윗선에 보고는 할 것이다."는 입장을 전했다.

하지만 해당 공무원은 23일 현재까지 회의와 연가, 출장을 이유로 연결 되지 않고 있으며, 22일 또 다른 관계공무원으로 부터 "현재 상황을 실무자 등 관계자들과 함께 의논 해 볼 것이니 조금만 기다려 달라"는 입장만 밝힌 상태다.

한편, 업계에서는 이번 의혹과 관련 "전남도가 시간을 끌며 어물쩍 넘어가려 해서는 안된다"고 일침을 놓으며 "공개되지 않는 과정들 사이 업체들은 눈뜨고도 장님이 된다."며 "모든 의혹이 풀릴 수 있도록 모든 과정을 공개해야 한다"고 전남도에 책임 있는 대처를 주문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펭귄문제, 그래서 정답이 뭐지? ‘이론적으로 접근하면...’ [2019/05/22] 
·명지대 폐교 걱정 ‘대학 폐교하면 어떤 문제 발생할까’ [2019/05/23] 
·‘태양의 계절’, 男 중심 복수극? ‘왼손잡이 아내’ 마지막회 오는 31일 [2019/05/22] 
·성은채, 몽골 정치인에게 남편 소개 받았다? 中 활동서 바뀐 인생 [2019/05/22] 
·이종수 짧은 결혼생활 ‘이유 따로 있다?’ [2019/05/23]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