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05-22 22:05:16  |  수정일 : 2019-05-22 22:08:40.160 기사원문보기
해오름동맹 상생協, '2019년 공동협력사업'추진 가속화
▲ (사진제공=경주시) '동해남부권 해오름동맹 상생협의회' 정기회
(경주=국제뉴스) 김진태 기자 = 경북 경주시는 22일 울산시청에서 주낙영 경주시장, 김석진 울산시 행정부시장, 이강덕 포항시장이 함께 모여 3개 도시 행정협의체인 '동해남부권 해오름동맹 상생협의회' 정기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는 2019년도 공동협력사업 추진현황을 보고하고 세 지역의 상생발전을 위해 사업을 면밀히 검토하는 한편, 제24회 바다의 날을 기념해 깨끗한 바다 만들기 협약식도 가졌다.

▲ (사진제공=경주시) 깨끗한 바다 만들기 협약식 (왼쪽부터 주낙영 경주시장, 김석진 울산시 행정부시장, 이강덕 포항시장)
공동협력 사업에는 △산업ㆍR&D분야 5개 사업(벤처기업 혁신포럼, 자동차 부품기업 해외 판로지원, 전기차ㆍ전기충전소 공동보급 등)과 △문화ㆍ교류분야 10개 사업(생활체육대축전 개최, 합창페스티벌, 해오름동맹 알콩달콩 커플매칭 등), △도시인프라분야 7개 사업(지진방재 및 대응 공동협력단 운영, SOC분야 국비 확보 등 공동협력 등) 총 22개 사업이다.

특히 숙원사업이었던 '울산 농소~경주 외동간 국도개설사업'이 올해 초에 제4차 국가 균형발전 5개년 계획에 예타 면제 사업으로 확정되면서 사업이 조속히 추진돼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공동 노력을 아끼지 않기로 했다.

세 도시는 해양 도시로써 미래 신성장 동력으로 해양수산업의 중요성과 해양환경 보전의 필요성에 적극 공감하며 깨끗한 바다 만들기 협약을 체결했으며, 해양쓰레기 정화활동을 오는 25일 연안에서 동시에 시행하기로 했다.

이날 회의 이후, 세 도시의 시장들은 울산대공원에서 시행된 장미축제 개막식에 참가해 퍼레이드를 하면서 해오름동맹의 우호관계를 널리 알리고, 개막 축하공연도 함께 관람하는 시간을 가졌다.

▲ (사진제공=경주시) 깨끗한 바다 만들기 협약식, 협약서에 서명하는 주낙영 경주시장
주낙영 경주시장은 "해오름동맹의 공동협력 사업을 통해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실질적인 성과를 만들도록 노력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공동협력과제 발굴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펭귄문제, 그래서 정답이 뭐지? ‘이론적으로 접근하면...’ [2019/05/22] 
·메이비와 결혼한 이유? 처음에는 이 여자라는 생각 못했는데... [2019/05/21] 
·서동주, 전신성형하고 나대는 여자? 이제 선입견 깨졌나... [2019/05/21] 
·포천시 양수발전소 유치전에 올인…한수원 약 1조원 사업비 및 약 650억 지원. [2019/05/21] 
·성은채, 몽골 정치인에게 남편 소개 받았다? 中 활동서 바뀐 인생 [2019/05/22]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