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05-21 11:58:32  |  수정일 : 2019-05-21 11:58:40.607 기사원문보기
영동 노근리평화공원 평화의 쉼터 준공식 열려
▲ 준공식이 열리고 있다.(사진제공=영동군청)
(영동=국제뉴스) 이재기 기자 = 평화와 인권의 상징, 충북 영동군의 노근리평화공원에 평화의 쉼터가 첫 선을 보였다.

21일 군에 따르면, 노근리 평화공원 내 휴게공간과 편익시설 부족 등 방문객의 불편사항을 해소하기 위한 평화의 쉼터가 완공되어 이날 준공식을 가졌다.

이날 박세복 군수를 비롯해, 윤석진 영동군의회 의장, 군의원 등 40여명의 내외빈과 노근리희생자유족회원들이 함께 하며, 새로운 쉼터 탄생을 축하했다.

이 평화의 쉼터는 6억원이 투입돼 168㎡부지위에 연면적 243.6㎡의 지상2층 규모로 조성됐다.

1층에는 카페, 기념품판매장, 소매점, 2층에는 직원휴게실, 탕비실 등이 들어섰다.

별도의 행정절차를 거쳐, 위탁운영방식으로 방문객들을 맞을 예정이다.

앞으로 이 쉼터는 방문객들이 잠시 쉬면서 담소를 나누는 소통의 공간이자, 추억을 기념할 수 있는 장으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된다.

군 관계자는 "그 동안 공원 내 여유롭게 차 한잔 마실 공간이 없어, 방문객들의 불편이 많았는데, 쉼터가 조성됨으로써 아픈 역사를 되새기기도 하고, 추억도 만드는 한편, 휴식도 취할 수 있는 특별한 장소가 됐다."라고 말했다.

한편, 노근리 평화공원은 2013년부터 2018년도까지 매년 4억원씩 총 24억원의 국비로 조경보완공사를 추진했으며, 특히 지난해에는 LED경관조명을 설치하는 등 다양한 볼거리를 확충하며 힐링공간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메이비와 결혼한 이유? 처음에는 이 여자라는 생각 못했는데... [2019/05/21] 
·배지현, 너무 착한 류현진... 한 번도 싸운 적 없다고? [2019/05/20] 
·'프레이' 김종인, '다 내려놓은 기분 들었다' 울음 터졌던 이유는 [2019/05/20] 
·고양시 이봉운 제2부시장 사퇴...임기 4개월 앞두고 사표제출 [2019/05/20] 
·'론 서바이버', '처절하게 사실적이다' 지켜주지 못했다는 두려움 [2019/05/20]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