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05-16 06:30:46  |  수정일 : 2019-05-16 06:33:41.867 기사원문보기
충주시, 노후 대형경유차 저공해화 추진
(충주=국제뉴스) 김상민 기자 = 충북 충주시가 대기오염의 주된 원인물질인 미세먼지와 질소산화물 저감을 위해 노후 대형경유차량의 저공해화를 추진한다.

시는 1억5000만 원을 투입해 노후 대형경유차를 대상으로 배출가스 저감장치인 'PMㆍNOx 동시저감장치 부착 지원 사업'을 시행한다고 16일 밝혔다.

'PMㆍNOx 동시저감장치'란 배기관 전단부에 매연저감장치를 부착하고 후단부에 요소수를 투입해 질소산화물을 질소와 수증기로 변환시켜 운행차의 배출가스인 미세먼지와 질소산화물을 동시에 줄여주는 장치이다.

이번 사업의 지원 대상차량은 충주시에 등록된 경유자동차 중 2002년~2007년식으로 배기량이 5800cc~1만7000cc, 출력이 240~460ps인 대형경유차가 해당된다.

지원 대수는 8대 한정이며, 한 대당 1686만 원(유지관리비 포함)이 지원된다.

예산 소진 시까지 신청을 받으며 신청은 원하는 대상차량 소유자는 장치제작사와 부착 가능여부를 사전에 협의해 부착 가능여부에 대한 확인을 받아야 한다.

장치부착이 가능할 경우 장치제작사가 충주시에 신청서를 제출하면 충주시가 승인한 건에 한해 장치를 부착한다.

단, 사전점검을 통해 배출가스 저감장치의 성능이 제대로 발휘되지 않는 노후차량은 부착이 제한된다.

시 관계자는 "배출가스 저감장치를 부착한 차량은 운행제한 대상에서 제외된다"며 "노후 대형경유차량 소유자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사업 신청과 관련 자세한 사항은 충주시 홈페이지 고시ㆍ공고ㆍ입찰란을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기후에너지과 대기관리팀(850-3681)으로 문의하면 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김동성, 여교사와 여행은 갔다왔지만... '사귀는 사이 아니다?' [2019/05/15] 
·타다 이용방법, 승차거부 걱정 없다? ‘차별화된 시스템’ [2019/05/15] 
·쿨 김성수, 아내 떠나보낸 後 재혼한 이유 ‘홀린 것처럼...’ [2019/05/15] 
·마크마텔, 프레디 머큐리와 생김새도 닮았다? [2019/05/15] 
·개그맨 박성호 "심형래의 '스마일킹' 합류 원해"...황현희 "가능하다" [2019/05/15]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