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04-22 15:22:45  |  수정일 : 2019-04-22 15:23:49.293 기사원문보기
새만금시민생태조사단, '해수유통' 강력 주장
▲ 전북지역 시민ㆍ사회단체들이 22일 '2020 새만금해수유통 전북행동'을 결성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했다.
(전북=국제뉴스) 조판철 기자= 새만금시민생태조사단은, 22일 지구의 날을 맞아 전북지역 23개 시민ㆍ사회단체들이 '2020 새만금해수유통 전북행동'을 결성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했다.

새만금시민생태조사단은 "새만금호의 바닥층이 악취를 풍기며 시커멓게 썩고 있어 정부의 담수호 조성과 수질 목표 달성은 불가능해 보인다"며 "21일 선상 조사를 통해 채취한 퇴적물을 청와대와 환경부, 새만금지방환경청 등에 배달할 것"이라고 22일 밝혔다.

새만금시민생태조사단, 전북녹색연합 등 23개 시민단체로 구성된 '2020 새만금해수유통 전북행동'은 22일 오전 11시 전북 도청 앞에서 출범 선언 기자회견을 열고 21일 새만금시민생태조사단이 선상조사를 통해 채취한 뻘의 상태를 공개했다.

'2020 새만금해수유통 전북행동'은 지난 20년간 4조원이 넘는 막대한 예산을 투입하고도 목표 수질을 달성하지 못하고 있는 새만금호의 문제를 지적하면서 대안을 찾기 위해 결성된 조직으로 22일 공식 출범을 선언했다.

'2020 새만금해수유통 전북행동'은 출범 기자회견문을 통해 "정부가 계획했던 최종 담수화 목표 시기인 2020년이 불과 8개월밖에 남지 않았는데, 만경강은 최악의 6급수, 동진강은 4급수로 목표수질을 달성하지 못했고 새만금호 상류도 최악의 6급수 수준으로 강하구에 거대한 담수호를 만드는 새만금사업은 애초부터 목표수질의 달성이 불가능했다"며 목소리을 높이며

"이제라도 정부는 새만금 수질개선사업의 실패를 인정하고 해수유통으로 물관리계획을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애초에 새만금 전체를 농지로 조성할 계획이었기 때문에 새만금호 전체를 담수화하고자 했지만 지금은 도시용지 70%, 농업용지 30%로 조성 계획이 변경되어 담수호 조성을 고집할 이유가 없다"면서 "전북도와 정부는 전북도민과 함께 새만금사업의 전환을 위한 공론의 장을 열자"고 공식 제안했다.

새만금시민생태조사단의 이러한 주장을 전문가들도 지지하고 있다.

군산대 환경공학과 김종구 교수는 "그동안의 수질조사와 연구용역을 살펴본 결과, 새만금호 수질악화의 원인을 상류 오염원의 영향으로만 평가하고 있으며, 주요 오염물질로 유기물질과 영양염에 대해서만 언급하고 있다"며 "수질악화 원인인 내부의 순환 구조나 성층 시스템의 원인에 대한 평가는 이루어지지 않고 있으며, 수 생태계에서 가장 중요한 지표인 용존산소에 대한 언급도 거의 하고 있지 않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김 교수는 또한 "2017~2018년 가력갑문 표층 용존산소 연속 관측 자료를 입수해 살펴본 결과, 일평균 용존산소 4ppm 이하인 일수가 32일, 2ppm 이하인 일수가 4일로 나타났는데 표층이 이 정도라면 하층은 더 심각할 것으로 우려된다"며 "물속에 생물이 살기 위해서는 산소 농도가 가장 중요한데, 용존산소 문제를 해결하지 않고는 새만금호 수질 개선은 기대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새만금해수유통 전북행동 관계자는 "더는 잘못된 사업을 방치하거나 묵과해서는 안 된다"며 "생명력이 넘치는 새만금과 풍요로운 전북을 만들기 위해 해수유통 촉구에 도민 모두가 동참해달라"고 호소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나한일, 수갑 차고 어머니 장례식에.. [2019/04/21] 
·머스트비, 적지 않은 나이에 다시 도전했는데 ‘이들의 꿈은...’ [2019/04/21] 
·설수진, 집 살 돈으로 '이것 했다?' [2019/04/21] 
·함소원, 18살 어린 진화 의심한 이유.. [2019/04/21] 
·비인두암 완치율은 얼마? [2019/04/21]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