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04-18 21:52:55  |  수정일 : 2019-04-18 21:53:50.927 기사원문보기
꽃향기 가득한 익산 만들기 박차
(익산=국제뉴스) 홍문수 기자 = 익산시가 다음 달 개최되는 서동축제와 전국소년(장애학생)체전에 대비해 시내 주요 도로변에 봄꽃을 식재하는 등 활기찬 도시환경 조성에 나선다.

이번에 식재되는 봄꽃은 익산시 직영양묘장에서 씨앗을 파종해 겨우내 육묘한 꽃들이다.

시는 북부시장사거리를 비롯해 모현사거리 등 주요 교통섬 15곳과 가로화단(남북로, 평동로)등에 펜지, 비올라,마가렛, 메리골드, 데이지 등 봄꽃 25만 본을 식재해 도심곳곳을 화사하게 장식한다.

또한 지난 3월에는 꽃향기 가득한 품격 있는 익산 만들기를 통해 지역 81개 교육기관 및 읍ㆍ면ㆍ동에 6만 본이 넘는 봄꽃을 배부했다.

시민이 직접 꽃을 식재하고 관리해 시민정서를 함양할 수 있도록 추진했으며 계절별로 꽃을 가꾸어 나갈 수 있도록 6월과 9월에도 초화류 16만 본을 지원할 계획이다.

아울러 익산시는 연간 100만 본에 달하는 꽃을 시 양묘장에서 직접 길러 주요 교통섬 및 가로화단, 가로화분 등에 계절별로 식재하고 있으며 특히 올해는 익산서동축제 및 전국소년(장애학생)체전을 맞아 관내 주요도로변에 꽃 걸이와 간이화단 조성 등도 조성한다.

익산시 관계자는 "축제와 전국대회가 개최되는 5월을 맞아 다양한 봄꽃으로 화려한 익산을 만들고 있다"며 "앞으로도 계절별로 지속적인 꽃 식재를 통해 아름다운 익산시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진주아파트’, 피로 얼룩진 현장...사건 前부터 불안에 떤 주민들 [2019/04/17] 
·진주 아파트, 해도 뜨지않은 깜깜한 새벽 '소중한 가족의 비명소리가...' [2019/04/18] 
·에티튜드, 태어나자마자 고르고 골랐는데 어떻게 이럴수가... [2019/04/17] 
·‘쁘띠엘린’ 젖병세정제, 환불 과정은 어떤 방식으로? ‘아직도 악몽이...’ [2019/04/17] 
·노트르담 대성당, 언제 다시 볼 수 있나? 비극이 되어버린 역사 [2019/04/17]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