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04-18 14:36:43  |  수정일 : 2019-04-18 14:38:53.777 기사원문보기
진주 아파트 방화·흉기난동 안씨, 분노 극대화 상태서 범행
▲ (경남=국제뉴스) 사진=방송캡쳐.
(진주=국제뉴스) 황재윤 기자 = 지난 17일 새벽 경남 진주에서 자신이 사는 아파트에 방화한 뒤 대피하는 주민들에게 흉기를 휘둘러 5명을 살해한 안모(42)씨는 경찰 프로파일러 분석 결과 지속된 피해망상으로 분노감이 극대화된 상태에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이번 사건을 수사중인 경남 진주경찰찰서는 18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 같이 밝혔다.

안씨는 지난 17일 오전 4시30분께 진주시내 한 아파트 자신이 살던 4층 집에 불을 지른 뒤 대피하는 주민들에게 흉기를 마구 휘둘렀다. 당시 사망 5명을 포함해 총 18명의 사상자가 난 것으로 집계됐다.

하지만 이날 사건으로 연기흡입으로 병원치료를 받은 2명이 추가되면서 피해자는 당초 18명에서 20명(사망 5명, 중상 3명, 경상 3명, 연기흡입 등 9명)으로 늘어났다.

경찰은 사건 발생 후 프로파일러 2명을 동원해 이번 사건 피의자 안씨의 정신상태 등을 정밀 분석했다.

앞서 안씨는 경찰조사에서 사회적으로 불이익을 계속 당해 홧김에 불을 질렸다고 진술했다.

프로파일러는 "안씨가 정신질환 치료를 중단해 증상이 악화된 상태로 외양적으로 정상인처럼 보일 수 있으나 장시간 대화 시 일반적 대화가 불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범행 동기와 관련해 "지속된 피해망상으로 인해 분노감이 극대화된 상태에서 범행한 것으로 분석된다"고 밝혔다.

안씨는 범행을 사전에 계획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2~3개월 전 흉기를 미리 구입한 점 ▲사건 당일 원한을 갚는다는 생각으로 휘발유를 구입한 점 ▲방화 후 흉기를 소지하고 밖으로 나와 범행한 점 등으로 미뤄 범행을 사전에 법행을 계획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경찰은 영상 분석을 통해 안씨가 지난 17일 0시 51분께 흰 말 통을 들고 밖에 나갔다가 오전 1시 23분께 셀프 주유소에서 휘발유를 구입하고 1시 50분께 흰 말 통을 들고 귀가한 사실을 확인했다.

경찰은 "안씨가 조사 과정에서 '심각한 문제를 일으킨 사실은 알고 있고 잘못한 부분은 사과하고 싶다'고 진술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안씨에 대해 살인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안씨의 구속 여부는 이날 오후 결정될 예정이다.

경찰은 구속영장 발부 이후 신상공개위원회를 열어 안씨 신원 공개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진주아파트’, 피로 얼룩진 현장...사건 前부터 불안에 떤 주민들 [2019/04/17] 
·진주 아파트, 해도 뜨지않은 깜깜한 새벽 '소중한 가족의 비명소리가...' [2019/04/18] 
·에티튜드, 태어나자마자 고르고 골랐는데 어떻게 이럴수가... [2019/04/17] 
·‘쁘띠엘린’ 젖병세정제, 환불 과정은 어떤 방식으로? ‘아직도 악몽이...’ [2019/04/17] 
·노트르담 대성당, 언제 다시 볼 수 있나? 비극이 되어버린 역사 [2019/04/17]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