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03-19 06:56:33  |  수정일 : 2019-03-19 06:59:00.887 기사원문보기
충주농기센터, 월동병해충 방제 현장지도반 운영
▲ 월동병해충 방제 현장지도반 운영 모습(사진=충주농기센터)
(충주=국제뉴스) 김상민 기자 = 충북 충주시농업기술센터(소장 안문환)는 오는 20~27일까지 과수 생육기 병해충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월동병해충 방제 현장지도반을 운영한다.

시 농업기술센터에 따르면 올해 동계기간 충주의 평균기온은 지난해보다 2.5℃ 높은 것으로 나타나 병해충 월동이 수월해져 더 빠르고 많은 양의 병해충 발생이 우려되고 있다.

이에 농업기술센터는 모두 3개팀, 10명으로 구성된 지도반을 구성해 영농현장을 직접 찾아 방문지도를 진행한다.

현장지도반은 이 기간 월동병해충 방제방법 등 과수농가에 필요한 정보와 영농법 등을 제공하고, 농업 현장에서 농가들의 어려움과 문제점도 파악해 개선하는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사과, 복숭아, 배, 자두 등 노지과수의 나무껍질 틈과 가지 사이에 월동 중인 병해충을 효과적으로 방제하기 위해서는 전정작업 후 나무껍질을 제거해야 한다고 전했다.

또한 응애, 깍지벌레류, 흑성병, 흰가루병 등의 병충해에 방제효과가 있는 석회유황합제를 눈이 트기 전 3월내 살포하는 것이 가장 효율적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세균성구멍병, 오갈병 발생이 우려되는 복숭아는 석회유황합제 방제 후 10일 정도의 간격을 두고 개화 직전 석회보르도액을 살포하면 병해를 크게 줄일 수 있다고 안내했다.

홍기섭 농업소득과장은 "과수원 운영의 가장 어려움 점 중 하나인 병해충 관리는 생육기 방제로 충분한 효과를 볼 수 없다며, 선제적으로 발생밀도를 낮출 수 있는 월동 병해충 방제를 꼼꼼히 살포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백예린, 15& 활동은?...박지민 ‘음악색 다르지만’ [2019/03/18] 
·이희진, 열심히 잘 해보려 했는데 이런 사건이? '부모까지 세상 떠나' [2019/03/19] 
·허양임, 아들 승재에 웃고 남편 고지용에 운다? 어떤 ‘갈등’ 있길래 [2019/03/18] 
·검단산이 어디길래? 방탄소년단이 떴다?! [2019/03/18] 
·송다은, 승리 사건에 발목 잡혔나...‘금전적’ 피해 얼마? [2019/03/18]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