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03-15 02:23:08  |  수정일 : 2019-03-15 02:24:01.223 기사원문보기
서울숲, 8만5000송이의 대규모 '튤립정원' 조성
▲ 서울숲 튤립정원
(서울=국제뉴스) 박성규 기자 = 서울숲공원은 2017년에 처음 조성되어, 올해 세 번째 봄을 맞아 더욱 크고 화려해진 '튤립정원'을 소개했다.

유난히 포근했던 겨울과 갑자기 따뜻해진 날씨로 인해 올 봄꽃 개화 시기는 평년보다 나흘 안팎 빨라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서울숲의 튤립 또한 작년보다 일주일 앞당겨진 4월 2째 주 개화가 시작돼 3-4째 주에 절정을 이룰 것으로 보인다.

튤립은 가을에 구근(알뿌리)을 식재하여 추운 겨울을 이겨내고 그 다음 해 봄에 꽃을 피운다. 지난 가을 서울숲과 자원봉사자의 손으로 심은 총 38종, 8만5000개의 튤립 구근이 올해도 어김없이 서울숲을 형형색색 물들일 예정이다.

또한 꽃을 배경으로 인증 사진을 남길 수 있는 포토존과 함께 구근 식재 체험, 튤립정원 야간 투어 등 다양한 프로그램도 진행될 예정이다.

튤립정원 뿐 아니라 3월 말-4월 초에는 벚꽃, 개나리 등 서울숲 곳곳에서 다양한 봄꽃을 만나볼 수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유인석, 이번엔 덮지도 수습도 할 수 없다 [2019/03/14] 
·박한별 남편 ‘유인석’, 특별했던 관계의 중심에 있었나 [2019/03/14] 
·박봄, 또 달라졌다? 재기 성공→큰 ‘빌딩’ 매입 꿈 이뤄질까 [2019/03/14] 
·씨엔블루 이종현, 하지 말라면 더 하고 싶은 심보인지... [2019/03/15] 
·박한별 남편, 매일매일 새로운 논란에 휩싸여... '연애시절에는 몰랐던 일이?' [2019/03/14]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