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02-23 08:27:36  |  수정일 : 2019-02-23 08:29:18.587 기사원문보기
구미시, 독립유공자 첫 명패 달아 드리기 행사 가져
(구미=국제뉴스) 김용구 기자 =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독립유공자에 대한 사회적 예우 분위기를 조성하고, 독립유공자의 자긍심을 높이기 위한 독립유공자 명패 달아드리기 사업이 지역에서도 본격 추진된다.

사진=구미시
구미시(시장 장세용)는 지난 21일 장세용 구미시장, 변종수 광복회 구미김천연합회장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옥성면에 소재한 독립유공자 나석주 의사 후손(김창수)의 자택을 방문, 독립유공자 명패 달아드리기 친수 행사를 가졌다.

이번 행사는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현충일 추념사를 통해 국가유공자를 존경하는 마음을 이웃들과 나누기 위해 '통일된 국가유공자 명패 사업'을 지시한 후, 올해부터 각 지자체별로 실시되고 있다.

구미시는 첫 번째 독립유공자 명패 달아드리기 대상가구로 나석주 의사의 외손자인 김창수씨 댁을 선정했다.

사진=구미시
나석주 의사는 1892년 황해도 재령에서 출생, 일제에 항거해 만주로 건너가 임시정부 경무국, 의열단에 가입해 1926년 동양척식 회사, 조선식산은행에 폭탄을 투척한 후 순국했으며, 그 공적을 인정받아 1962년 건국훈장 대통령장이 추서됐다.

장세용 구미시장은 "국가를 위한 헌신해 온 독립유공자 후손가정에 국민의 성금으로 제작된 명패를 직접 달아 드릴 수 있어 그 의미가 깊다"며, '앞으로도 국가유공자를 포함한 보훈가족들의 명예와 자긍심을 높일 수 있는 보훈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구미시는 이번 독립유공자 명패 달아드리기 친수행사를 시작으로, 구미시에 거주하는 독립유공자 유족 21명에게는 3월중으로, 그 외 6.25 참전 유공자 등 국가유공자 1088명에 대해서는 6월 보훈의 달 전후로 명패를 집중적으로 전달할 계획이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안희정 김지은 문자 파문, 이대로 당하고만 있을까? [2019/02/22] 
·고등래퍼 정지웅, 래퍼로 변신? 새벽부터 일어나 공부하던 모습 생생한데... [2019/02/23] 
·건후 뺨 상처, 어쩌다 사고가? ‘흉 남을까’ [2019/02/22] 
·고주원, 김보미 父와 벌써...진도 제대로 뺐다? [2019/02/22] 
·삼성, 업계 최초 접이식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 발표, 가격은 222만원부터 [2019/02/22]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