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02-17 12:22:37  |  수정일 : 2019-02-17 12:24:10.370 기사원문보기
대구시 2·18안전문화재단, '218대구시민안전주간' 열려
(대구=국제뉴스) 백운용 기자 = 2ㆍ18안전문화재단(김태일 이사장)은 대구지하철중앙로역 화재참사 16주기 즈음해서 14(목) ~ 2. 20(수) 대구지하철 중앙로역 등에서 218대구시민안전주간행사를 진행한다.

행사를 통해서 일상에서 안전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고 다시는 이러한 사 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반성하고 다짐하는 시간을 시민들과 함께 나누고자 한다.

218대구시민안전주간행사는 일상의 주변을 되돌아보고 위험으로부터 스스로 를 지킬 수 있도록 고민하고 대비하는 의미 있는 시간이 될 것이다.

218대구시민안전주간(2월14일~20일)에 중앙로역 기억공간에서는 '시민추모의 벽'을 운영하며'시민 헌화대'와'추모의 글 붙이기'공간을 마련하여 시민들과 소통과 공감의 시간을 가진다. 특히 대구시가 주최한 '2018재난안전포스터공모전'에서 수상작품을 전시하므로 재난 및 안전에 대한 시민들의 경각심을 제고하고 재난예방문화 확산에 기여한다.

15일 대구시에서 주최하는 '7대 안전무시관행 근절'홍보가 대구백화점 및 도시철도 주요역에서 피켓과 리플렛을 활용한 거리캠페인을 진행했다

18일 오는 2월18일은 2003년 2월18일 발생한 대구지하철 1호선 중앙 로역 참사 16주기가 되는 날이다. 추모식은 2ㆍ18안전문화재단 주관으로 진행된다.

추모식은 참사 현장인 중앙로역에서 09시53분에 시작된다. 특별한 것은 중앙로역 추모식이 있은 후 유족과 추모객들은 팔공산 대구시민안전테마파 크로 이동하여 추모탑 앞에서 의미 있는 행사가 진행된다.

희생자 추모와 유족의 아픔을 어루만지는 행사와 더불어 지난 수년간 추모 행사를 두고 대립과 갈등을 야기했던 유족들과 팔공산 상가 주민들이 그간 의 감정을 풀고 미래를 향해 나아가자는 공동성명을 발표할 예정이다.

공동성명에는 양측이 대립하게 된 배경과 그로 인해 상처 입은 서로를 위 로하는 한편, 각자의 문제 해결을 위해 공동으로 힘과 지혜를 모아 대응하 자는 내용이 담길 것으로 알려 졌다.

모처럼 추모식의 의미가 깊어지고 훈훈해지는 16주기를 많은 시민들이 함 께 참여하고 기억하는 하루가 되기를 빌어 본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안84 연봉, 억소리 나네... '대체 얼마?' [2019/02/16] 
·신성우 김혜수 키스신..'선정성 논란 된 이유?' [2019/02/16] 
·이상화 성형, 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 [2019/02/17] 
·나혜미, ‘하나뿐인 내편’ 몇부작? 포상휴가 기대 [2019/02/16] 
·이정현 ‘줄래’, 퍼포먼스 귀재라 불리는 이유 [2019/02/16]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