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02-12 07:44:31  |  수정일 : 2019-02-12 07:44:11.570 기사원문보기
단양군, 자연휴양림과 연계한 다양한 문화체험 공간 탈바꿈 한다
▲ 금수산 등산객 모습(사진=단양군)
(단양=국제뉴스) 김상민 기자 = 충북 단양군이 숲에서 함께 배우고, 즐기고 나눌 수 있는 녹색복지서비스를 구현한다.

군은 신규사업으로 기존 자연휴양림과 연계한 차별화된 친자연적 산림치유시설로 소선암 치유의 숲 조성사업의 실시 설계를 시행하고 치유센터, 치유숲길과 편익시설 등 인프라를 확충해 숲을 통한 다양한 체험활동과 여가를 즐기는 문화공간으로 탈바꿈 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대성산 일원에 유아 숲 체험원을 조성해 정기ㆍ체험ㆍ자율형 프로그램을 통해 유아의 정서 함양과 전인적 성장을 돕고 자연과 교감할 수 있는 아동친화공간도 조성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또한 산림휴양 치유마을 조성사업을 본격 추진해 자연치유 공간 설치 및 경관 정비 등으로 주민들의 정주여건을 개선,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 공동체 활성화를 도모한다.

그리고 지난해 말 준공된 단양승마체험장내 포토존 조성사업과 소백산자연휴양림 지구 등 최근 조성된 산림휴양자원을 활용한 관광프로그램 개발도 박차를 가한다.

이어 임업인의 안정적 임업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산림 복합경영단지 조성사업(3년차)을 마무리하고 임산물 생산 및 유통기반 등을 지원, 산림의 경제적ㆍ공익적 가치를 증진해 지속가능한 산림경영 기반 구축을 위한 조림사업(115ha)과 숲 가꾸기 사업(600ha)를 추진할 계획이다.

임도 6.0km, 등산로 6.0km를 자연친화적으로 신설 보완해 산림 생태계를 보호하고 주민과 등산객의 편의를 증진해 나가는 한편 가로수 길, 꽃 길, 도로변 경관개선 등 도시녹지공간 분위기를 연출해 도심시설과 녹지공간이 조화를 이뤄 군민의 정서함양과 녹색복지에 기여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이상기후로 산림재해 발생 가능성이 증가함에 따라 사전 산불 예방활동과 초동 진화체계 구축, 산사태 예찰활동 강화, 안전망 구축, 산림병해충의 적기방제로 산림생태계를 보호해 나갈 방침이다.

최근 산림을 활용한 휴양활동이 등산, 캠핑, 치유 등으로 다변화됨에 따라 산림에서 휴양을 제대로 즐길 수 있도록 자연휴양림 시설의 적기보완과 산림휴양치유마을조성, 산림휴양서비스 제공 등 일상을 풍요롭게 해주는 녹색공간 창출에도 힘을 쏟을 계획이다.

신상균 산림녹지과장은 "최근 건강에 대한 관심이 늘어나면서 치유(힐링)가 각광 받고 있는 가운데 산림을 통해 보다 많은 군민이 행복을 누릴 수 있도록 차별화된 치유의 숲 조성에 노력하겠으며, 산림자원과 관광자원을 연계해 보다 많은 분들이 단양을 찾아 힐링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이상화, 눈에 손댄 이유는? '뒤쳐지지 않는 외모라고 말했는데...' [2019/02/11] 
·발렌타인데이, 초콜릿주고 싶은 男스타는 1위는? [2019/02/11] 
·정겨운, 아내 김우림 외모 어떻길래... '동네에 무슨 소문이?' [2019/02/12] 
·[토트넘 레스터] 매과이어 파울에 화난 손흥민, 삿대질 설전 [2019/02/11] 
·진지희, 연기 활동 vs 대학 생활 '하나도 포기할 수 없어?' [2019/02/12]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