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02-11 15:23:36  |  수정일 : 2019-02-11 15:24:13.030 기사원문보기
울산탈핵 "송철호 시장, 신고리4호기 연료장전 중단시켜야"
▲ 11일 낮 울산시청 앞에서 열린 울산탈핵 집회 모습.
(울산=국제뉴스) 신석민 기자 = 울산지역 57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은 11일 울산시청 앞에서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의 신고리 4호기 운영허가 승인 결정을 철회할 것을 촉구하는 집회를 연 뒤, 송철호 시장에게 '시민 안전을 위한 행동 촉구서'를 전달했다.

울산탈핵은 이날 촉구서에서 "파일럿구동 안전방출밸브(POSRV)는 신고리 4호기 1, 2차 성능시험 후에도 누설이 확인되는 등 반복적으로 문제가 되고 있다"며 "원안위는 '2022년까지 누설 저감조치하라'며 조건부 승인했다"고 지적했다.

'가압기 안전방출밸브'는 원자로 냉각재계통이 설계압력 이상을 방지하는 장치로, 완전급수 상실되는 경우 수동조치로 원자로가 안전정지에 도달할 수 있도록 하는 중요 안전 시스템이다.

이어 "신고리4호기 수출형 원자로인 아랍에미리트(UAE) 바라카 핵발전소 역시 안전방출밸브 누설이 확인됐다"면서 "UAE 규제기관은 한수원이 바라카 핵발전소의 안전방출밸브 누설량을 낮추지 못하는 등 격납건물 공극, 윤활유 흘러내림 등 문제 때문에 운전허가를 내주지 않고 있다"고 했다. 신고리 4호기와 똑같은 수출형인 UAE 바라카 핵발전소를 빗대 원안위의 안전기준 잣대를 문제 삼은 것이다.

그러면서 "어제(10일) 포항 해역에서 규모 4.1의 지진이 발생했지만, 정부는 아직까지 활성단층 지도조차 제작 못하고 있다"고 지적한 뒤 "신고리 4호기는 지진안전성 평가에 있어 안전을 담보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울산탈핵은 이와 함께 방사능 누출 사고 시 미흡한 주민보호조치 상황도 지적했다.

지난해 6월 감사원은 방사선비상계획구역 밖으로 구호소를 지정하라고 했으나, 원안위는 이조차 아직 해결 못하고 있다는 것이다.

전국 핵발전소에서 발생하는 고준위핵폐기물의 70%가 울산시청 반경 30km 이내 발전소 부지에 쌓여 있는 것 또한 문제거리다.

울산탈핵은 "최종처분장도 없이 울산이 핵폐기장화되고 있다"면서 "송철호 시장과 5개 구군 기초자치단체장은 정부에 강력히 항의해 신고리 4호기 핵연료 장전과 시험가동을 중단시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고명환 메밀국수집, 10억+70평 규모?...성공은 아내 임지은 운 덕분? [2019/02/10] 
·'하나뿐인 내편' 최수종 살인, 결국 알아버린 윤진이...'모두 해피엔딩이길 바래' [2019/02/10] 
·김서형 나이, 올해 47..결혼? '생각해본 적 없어' [2019/02/10] 
·이상화, 눈에 손댄 이유는? '뒤쳐지지 않는 외모라고 말했는데...' [2019/02/11] 
·오나라 나이, 올해 43..'드라마로 건너온 이유?' [2019/02/10]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