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와이어] 최초 작성일 : 2019-02-11 11:56:00  |  수정일 : 2019-02-11 12:01:10.790
월간 시사문단, 전국 1400여명 작가 중 2019년 제14회 빈여백동인문학상 수상자 발표

월간 시사문단이 전국 시사문단 작가 1400여명 중에서 2019년 제14회 빈여백동인문학상 수상자들을 선정하여 발표했다.

빈여백동인문학상은 2005년 시작하여 순수문학을 고취하고 문단발전에 지대한 역할과 발표된 작품으로 선정했다. 작년에 별세한 황금찬 시인이 제정했다. 심사위원장 박효석 시인, 손근호 시인 마경덕 시인 김용언 시인 김선호 시인 황현중 평론가 심사위원을 맡았다.

제14회 빈여백동인문학상 대상 수상자는 저서를 낸 문인에서 수상자를 선정했으며 2인과 특별상 감성시문학상 1인 등 3인이 공동 수상을 했다.

대상 수상 기준은 2018년부터 출간한 시집과 봄의 손짓 공저를 참여한 시인 중에 심사했다.

대상 수상자는 다음과 같다. △대상 김정곤 시인 ‘나르고 싶다/그림과책 2018년’ △대상 김환철 시인 ‘우주를 품은 그대/ 2018년’ △감성시 특별 대상 정영숙 ‘그리움 만큼 잊을 수 있습니다/그림과책 2019년’

제14회 빈여백동인문학상 본상 기준은 수상자는 제14호 봄의 손짓에 출품한 작품에서 선정했으며 시사문단 작가 1400여명 중에 선정되었다. 특히 전국 지역에 거주하면서 문학 활동을 하는 시사문단 작가 중에 선정되었다.

빈여백동인문학상 본상 수상자는 △서울 조이섭 시인(마음의 도장 외 9편), 안인숙 시인(아기 사진 외 9편) △경기 최명찬 시인(덕유산이 날 부른다 외 9편), 김현구 시인(온 천지가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