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01-13 13:45:15  |  수정일 : 2019-01-13 13:49:20.720 기사원문보기
울산 중구, 당직실서 '주·정차 차량조회 시스템' 운영
▲ 울산 중구청 청사 모습. <신석민 기자>
(울산=국제뉴스) 신석민 기자 = 울산 중구는 야간이나 공휴일 등 근무시간 이외 교통불편 민원을 해결하기 위해 '당직실 주ㆍ정차 민원차량 조회 시스템'을 도입했다고 13일 밝혔다.

'주ㆍ정차 민원차량 조회 시스템'은 자동차 등록망에 접속해 주ㆍ정차 민원차량의 소유주의 연락처를 조회한 뒤 연락함으로써 일과 후나 휴일의 주ㆍ정차 민원을 해소하기 위해 도입됐다. 당직실에서 이 시스템이 업무시간 이외 시행되기는 전국 지방자치단체에서 처음이다.

그동안 전국 243개 지자체의 당직실에서는 차량조회가 불가능해 근무시간 외에는 무질서한 주ㆍ정차 차량으로 인해 발생하는 민원과 주민불편사항을 다음날 담당부서로 인수인계하는 게 전부였다.

중구청의 경우 주말과 야간 당직 근무 시 평균 10건 내외의 주ㆍ정차 관련 민원이 발생하고 있다. 특히 5일장이 열리는 태화종합시장의 장날에는 수십여건의 민원이 발생하는 등 즉각적인 조치의 필요성이 대두돼 왔다.

이에 따라 중구청은 지난해 8월부터 국토교통부의 자동차 관리 정보시스템을 이용해 당직실에서도 주ㆍ정차 민원차량을 조회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요구했으나 개인정보 보안유지 등 사유로 인해 불가통보를 받았다.

이후 차량압류해제 프로그램 등 일부 민간업체가 만든 프로그램이 해결의 단서가 됐다.

중구청은 자동차 관리 정보시스템과 연계해 사용하고 있다는 사실에 착안, 해당업체를 섭외해 지난해 12월 1,000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주ㆍ정차 민원차량 조회 시스템'을 제작했다.

또 국토부에 연계 협조를 요청, 올 1월 당직실 내 컴퓨터의 고정IP와 전자ID를 받아 근무자 누구라도 야간과 주말에 주ㆍ정차 차량의 소유주를 확인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갖췄고, 지난 11일부터 본격 운영에 돌입했다.

이번 시스템 도입으로 인해 중구청은 당직실에서 민원 신고를 접수받은 뒤 당직 공무원이 신고차량의 차종과 연락처를 조회해 차량 소유주에게 연락을 취함으로써 즉각적인 이동이 가능하게 됐다.

중구청 관계자는 "당직실 주ㆍ정차 민원 차량 조회 시스템은 전국 지자체가 공통으로 겪고 있는 고질적인 문제를 공무원들이 아이디어를 내 해결한 사례"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 시스템의 도입으로 근무 시간 뿐만 아니라 야간과 공휴일에도 교통 불편을 신속하게 해소하고 원활한 교통흐름을 유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개코, 부인에 물 떠다주는 이유? [2019/01/12] 
·'스카이캐슬' 16회, 혜나 욕하는 강준상..'태생이 그런 애를' [2019/01/13] 
·'팔라우' 김새론, 참치 '먹방' 어땠길래? [2019/01/13] 
·황희찬, 골문 7m 앞에서도 '속수무책?' [2019/01/12] 
·박환희, 21살에 결혼..'아들 벌써 8살' [2019/01/13]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