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01-12 08:45:43  |  수정일 : 2019-01-12 08:49:23.547 기사원문보기
단양군, 지난해도 관광지 큰 인기, 996만명 방문
▲ 도담삼봉 설경(사진=단양군)
(단양=국제뉴스) 김상민 기자 = 충북 단양군이 지난해도 대한민국 관광1번지의 명성을 이어간 것으로 나타났다.

군에 따르면 지난해 선거와 가뭄, 폭염 등으로 관광 수요가 크게 위축될 것이란 전망이었지만, 996만 여명의 관광객이 방문하며 선전한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지난해 12월엔 본격적인 겨울철을 맞아 이색 체험거리와 역사문화 유적지를 탐방할 수 있는 호반관광도시 단양이 여행코스로 인기를 끌었다.

전국적인 핫플레이스(Hot Place)로 떠오른 만천하스카이워크 와 단양강 잔도, 수양개 빛 터널 등이 이색 체험거리를 즐길 수 있는 대표적 장소로 관광객이 몰리면서 11∼12월 합계 160만명이 방문했다.

만천하스카이워크는 만학천봉 전망대와 짚와이어, 알파인코스터 등을 갖췄다.

만학천봉 전망대는 단양강 수면에서 120여m 높이에 있어 소백산 지류와 단양강이 빚어낸 풍경을 한눈에 볼 수 있다.

외줄을 타고 활강하듯 내려가는 짚와이어는 만학천봉∼환승장을 잇는 1코스(680m)와 환승장∼주차장까지 가는 2코스(300m)로 특히 인기가 높다.

단양강 잔도는 상진리(상진대교)에서 강변을 따라 적성면 애곡리(만천하스카이워크)를 잇는 길이 1200m, 폭 2m로 지난해 9월 개통했다.

특히 총 연장 중 800m구간은 강과 맞닿은 20여m 암벽위에 설치돼 걸을 때 마다 짜릿한 스릴과 재미를 온몸으로 체험할 수 있어 인기가 높다.

또 이 길은 강물 위를 걸으며 탁 트인 단양강과 소백산이 빚어내는 아름다운 자연경관을 한 눈에 조망할 수 있는 게 매력이다.

일제 강점기에 만들어 진 뒤 폐 터널과 수십 년간 방치됐던 수양개 빛 터널은 '한국판 라스베이거스 쇼'를 떠오르게 하는 멀티미디어 공간으로 탈바꿈했다.

이 터널에는 미디어 파사드와 프로젝션 맵핑(Projection Mapping)등 최신의 음향ㆍ영상을 활용한 다채로운 빛의 향연이 펼쳐지며 관광객들의 발길을 끌고 있다.

야간에 방문하면 수양개 선사유물전시관 야외공원에서 조성된 5만 송이의 화려한 일류미네이션(전등 장식)도 구경할 수 있다.

적성면 단양강변에 자리한 수양개 선사유물전시관은 구석기시대부터 원삼국시대까지 생활상을 살펴볼 수 있는 선사시대 전문박물관이다.

웅장한 고구려 문화ㆍ유적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온달관광지도 빼놓을 수 없는 코스다.

일주문에서 시작해 산줄기를 따라 이어지는 웅장한 기와행렬이 인상적인 천태종 총본산 구인사도 빼놓을 수 없는 탐방코스다.

관광객 통계분석 자료는 도담삼봉을 비롯한 단양 지역 주요 관광지 22곳의 무인 계측기와 입장권 판매 현황 등을 통해 조사됐다.

단양군 관계자는 "한해를 마감하고 새해를 설계하는 가족 여행지로는 단양만한 곳이없다"며, 온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겨울여행지로 손꼽았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연봉탐색기 2019, 알고 있었지만...확인하니 드는 ‘자괴감’ [2019/01/11] 
·김보름, 폭로 戰 보다 거센 ‘역풍’...돌아선 대중 마음 여전 [2019/01/11] 
·노선영, 어차피 답은 정해 놨다?...기자회견 불참 이유는 [2019/01/11] 
·걸스데이, 유난히 잘맞은 ‘합’...마의 7년 징크스 깼지만 [2019/01/11] 
·윤창호 가해자, 밝혀진 그 날의 전말 [2019/01/11]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