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8-12-10 09:14:55  |  수정일 : 2018-12-10 09:14:34.530 기사원문보기
울산시교육청 새해 모토는 '학생 중심의 수업혁신'
▲ 울산시교육청 청사 전경.
(울산=국제뉴스) 최지우 기자 = 울산시교육청은 2019년에 바뀌는 학교현장과 관련된 246개 사업 내용을 10일 소개했다.

새해 변화되는 사업은 16개 시도 교육청 우수사업, 언론자료, 학교현장 의견수렴, 온라인 설문 분석, 기본안 설명회 등 협의 결과와 함께 교육감 공약사업을 연계해 추출됐다고 울산시교육청은 설명했다.

우선, 학생 대상 주요사업에서는 학생자치 활동 및 진로교육이 크게 강화된다.

학생회 대표자 연수, 민주시민교육 교재 개발 및 보급, 청소년 진로 멘토링, 진로체험처 개발 확대 등 36개 사업 내용이 변경된다.

학부모 대상으로는 학습준비물비, 수학여행비 및 교복비 지원 확대로 가정의 교육비 부담을 줄이는 데 중점을 뒀다.

초등학생 학습준비물비 지원을 올해 1인 3만2000원에서 4만원으로 높인다. 또한 중고등학교 신입생 교복비를 지원하는 등 11개 사업이 새로 시행되거나 내용 수정된다.

시민 및 지역사회 부문에서는 다양한 교육홍보 강화와 교육정책에 대한 참여방안이 확대된다. 울산교육회의 구성 및 운영, 시민과 만나는 교육감실, 시민참여예산제 등 30개 사업이 이와 관련된다.

교직원 부문에서는 교직원행정업무경감, 행사위주 사업 축소로 교직원행정업무경감 표준모델 개발 보급, 대한민국 미래교육박람회 폐지 등 70개 사업이 마련됐다.

학교 대상으로는 혁신학교 운영, 학교안전 강화 및 공동교육과정 운영 범위가 확대된다. 울산형 혁신학교 '서로나눔학교' 운영, 공동교육과정 운영 범위 확대, 학교자치활동 지원 등 93개 사업이 이에 해당된다.

교육청 자체적으로는 산하기관 평가 폐지, 교육지원청 평가 폐지, 울산교육정책연구소 설립 및 운영 등 6개 사업이 새로 바뀌는 내용이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달라지는 울산교육 사업 내용을 학생, 학부모, 교직원과 공유함으로써, 학교현장에서 내년도 변화되는 사업을 구체적으로 이해해 학생 중심의 교육환경을 만들어갈 것"이라고 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손예진 나이, 36살..'연하는 두세 살까지 가능' [2018/12/09] 
·배정남, 군대도 못 갈 정도로... '파스만 붙이고 집에?' [2018/12/10] 
·전현무 한혜진 결별설, 연인 나오는 프로그램 해본 적 없는데... '프로그램 분위기가 달라질 것?' [2018/12/10] 
·CFO 체포 + 각국 장비사용 금지, 화웨이 최대위기 [2018/12/09] 
·송해 나이, 92살..허참 '가족오락관' 기록 깰 수 있을까? [2018/12/09]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