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8-12-10 06:55:41  |  수정일 : 2018-12-10 06:59:35.990 기사원문보기
충북도, 강호축 국가계획 반영 막바지 담금질
(청주=국제뉴스) 이재기 기자 = 충북도는 10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강호축 추진상황보고회를 개최하고 도민역량 결집의 계기를 마련했다.

12월은 충북의 미래를 바꿀 중요한 시간이 될 예정이다. 충북선철도 고속화사업의 예비타당성조사 면제와 강호축의 제4차 국가균형발전 5개년계획 반영 여부가 이달 중 결정되기 때문이다.

강호축은 국가균형발전을 통한 대한민국 제2의 도약과 충북의 미래 100년 먹거리 창출을 위해 강원과 충청, 호남을 잇는 新 성장축으로 지난 2014년 충북이 처음으로 제안해 전국적인 공감대를 형성해 나가고 있는 민선7기 충북의 최우선 도정현안이다.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은 강호축의 핵심사업으로 국가균형발전을 견인하는데 꼭 필요한 사업이라는 평가지만, 경제성(B/C)을 확보하지 못해 그 동안 예비타당성조사 통과에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그러나 최근 국가균형발전 기반 구축을 위한 예타면제 사업을 선정할 예정으로 있어 충청북도가 1순위로 제출한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의 운명이 조만간 결정될 예정이다.

이처럼 강호축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강호축의 국가계획 반영과 충북선 철도 고속화사업의 예타면제를 촉구하는 이번 행사를 통해 충북도가 막바지 담금질에 나섰다.

이날 행사는 강호축 사업의 추진경과 보고, 홍보 동영상 시청, 강호축 종합발전계획 보고, 성공기원 퍼포먼스 등으로 진행되었으며, 지역 국회의원, 도 의원, 시장ㆍ군수 등을 비롯해 강호축 범도민추진협의회와 충북선 범도민추진위원회를 구성하는 시민사회단체 대표들이 대거 참석해 현안 해결을 위한 뜨거운 관심과 기대를 보여줬다.

이시종 충청북도지사는 "도민의 열망과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충북선 철도 고속화사업 예타면제와 강호축의 국가계획 반영을 반드시 이뤄내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며 도정 최대현안에 대한 강력한 해결의지를 밝혔다. 충북도는 충북선 철도 고속화사업의 예타면제와 강호축의 국가계획 반영이 확정될 때까지 모든 도정역량을 집중해 지속적으로 대응해 나가겠다는 입장이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손예진 나이, 36살..'연하는 두세 살까지 가능' [2018/12/09] 
·CFO 체포 + 각국 장비사용 금지, 화웨이 최대위기 [2018/12/09] 
·송해 나이, 92살..허참 '가족오락관' 기록 깰 수 있을까? [2018/12/09] 
·제836회 로또당첨번호조회 당첨금 12억···1등은 몇 명? [2018/12/09] 
·김한길 부인 최명길, 취미는 내조?...암 선고 후 부부애 깊어져 [2018/12/09]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