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8-11-17 11:02:14  |  수정일 : 2018-11-17 23:50:07.507 기사원문보기
군산시, 세계 3대 교육도시상 수상 '쾌거'
(군산=국제뉴스) 조판철 기자 = 군산시가 평생교육의 최고 권위 있는 상으로 불리는'국제교육도시연합(IAEC) 우수교육도시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강임준 시장을 대신하여 참석한 이승복 부시장이 지난 16일(현지시각) 포르투갈 카스카이스에서 열린 국제교육도시연합(IAEC) 제15회 세계총회에서 평생교육을 통한 군산 원도심 재생사업의 사례로 'IAEC 우수교육도시상'을 수상하고 우수사례 발표를 통해 전 세계의 주목을 받았다.

우수교육도시상은'참여를 통한 시민 교육(Civic Education through Participation)'이라는 IAEC의 국제교육도시헌장의 정신에 부합되고, 시민의 삶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는 평생교육 관련 혁신 시책을 펼친 도시에 주어진다.

군산시는 전 세계 IAEC 회원도시를 대상으로 실시한 우수교육도시상에 공모해, 심사를 거쳐 과나후아토(멕시코), 세투발(포르투갈)과 함께 세계 3대 평생교육도시로 선정됐다.

국제교육도시연합(IAEC)는 "군산시의 원도심 재생 프로젝트는 평생교육을 통해 시민들의 애향심을 이끌어내 근대역사문화유산을 지키면서 지역 특성에 맞는 관광 프로젝트를 개발하여 지역경제의 활성화에 공헌했으며, 이는 전 세계 평생교육 회원도시들에게 큰 영감을 줬다"며 최종 선정 배경을 밝혔다.

이승복 부시장은 이날 IAEC 우수교육도시상 수상에 이어, 전 세계 38개국 1,000여명의 회원들을 대상으로 한 사례 발표를 통해, 그동안 지속적으로 추진한 평생학습사업을 통해 역량이 강화된 시민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쇠퇴를 거듭하던 원도심 지역이 연간 400만명에 달하는 관광객이 찾는 역사문화 관광도시로 탈바꿈한 사례를 직접 발표하여 전 세계 회원도시들로부터 뜨거운 찬사를 받았다.

특히 사례발표를 마무리하면서,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가동 중단과 한국GM 군산공장 폐쇄로 인해 침체를 겪고 있는 상황 속에서 지역상권을 살리고 자본의 역외유출을 막기 위한'지역화폐 발행사업'과 시민의 역량을 강화하고 골목상권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한'찾아가는 동네문화카페 사업' 등을 함께 소개하며,

시민들의 자발적인 참여 속에 성공적으로 경제위기를 극복해 나가고 있는 군산의 현재 상황을 설명함으로써 IAEC 회원도시들로부터 아낌없는 호응과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군산시 관계자는 "이번 IAEC 우수 교육도시상 수상을 통해 민선7기 강임준 군산시장의'시민이 함께하는 자립도시 군산'시정목표 아래'더불어 성장하는 자립형 평생학습도시'를 모토로 꾸준히 추진한 평생교육의 성과를 확인할 수 있었으며, 향후 국제교육 회원도시들과의 교류를 확대하고 군산시에 대한 관심을 높이는 계기가 됐다"며

"앞으로도 선진교육도시와의 평생교육 정보 공유뿐만 아니라 경제, 사회 및 문화 등에서도 활발한 교류를 통해 군산시가 세계적인 국제도시로의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평생교육 관련 국제기구인 국제교육도시연합(IAEC)는 평생교육 회원도시 간 공동연구와 국제협력을 위해 1994년 설립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 본부를 두고 있으며, 전 세계 38개국 489개 도시가 가입되어 있다.

군산시는 2008년 10월에 가입해 2009년 IAEC 아시아태평양지역 네트워크 집행도시로 3회 연속(~2022년) 선정됐으며, 지난 2010년 10월IAEC 아시아태평양 지역 총회를 군산에서 개최한 바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중학생 추락사, 믿기 힘든 참담한 현실 '피해자는 왜 그 곳에?' [2018/11/17] 
·논산 여교사 '지금이라면...' 어쩌다가 이렇게? [2018/11/16] 
·양구 군인 사망, 의혹 없이 진실 밝혀지길... [2018/11/16] 
·맥도날드 갑질손님, 미루던 사과 이제서야 [2018/11/16] 
·기안84, 연재 ‘슬럼프’ 겪은 적도...‘공무원 마인드’ 언급 왜? [2018/11/16]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