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8-11-15 23:33:21  |  수정일 : 2018-11-15 23:52:26.937 기사원문보기
월성원전, 2018년 유해 조수 퇴치사업 종료
(경주=국제뉴스) 김진태 기자 = 한국수력원자력 월성원자력본부는 지난 8월부터 시작된 2018년도 '동경주지역 유해 조수 퇴치 지원 사업'을 종료하고 사업평가를 시행했다.

▲ (사진제공=월성원자력본부) 동경주 유해조수 퇴치단
올해 8월14일 인근지역 주민들로 구성된 '유해조수 퇴치단'의 발대식(단장 최남식)을 시작으로 이달 13일까지 3개월동안 멧돼지 32마리, 고라니 106마리를 포획했다.

이는 동경주 지역에서만 매월 멧돼지 10마리와 고라니 35마리씩 꼬박꼬박 포획한 셈이다.

수렵기간 동안 동경주 각 3개 읍ㆍ면 주민들의 신고접수가 끊임없이 이어졌으며, 동경주 '유해조수 퇴치단'은 신속한 조치로 도움이 필요한 지역에 수시로 출동, 포획작전을 펼쳐 해당 유해조수를 포획, 퇴치해 지역주민의 농작물 및 산림자원 보호와 가축의 피해 방지로 큰 도움이 됐다는 평을 받았다.

양북면 용동리 한 주민은 "해마다 멧돼지 때문에 위협을 느끼는 것은 물론, 농지 20~30%는 수확을 포기했었는데, 올해는 유해조수 퇴치단이 주기적으로 멧돼지를 퇴치한 덕분에 별다른 피해없이 안심하고 수확 할 수 있었다"며 월성원전과 유해조수퇴치단에 감사함을 표했다.

특히 월성본부가 올해 처음 사업비 3000만원으로 시행한 유해조수퇴치단은 사업은 지역민 8~10여명이 참가해 농가 보호뿐만 아니라 특색있는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했다는 호평을 받았다.

월성원자력 관계자는 "유해조수로 부터 위협과 농작물 피해 예방을 통해 큰 도움을 받은 지역주민들의 의견과 그간의 사업성과를 바탕으로 내년부터는 더욱 개선된 방향으로 사업을 확대 시행해 나갈 방침"이라고 전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논산여교사, 이게 현실이라니... '학교에서 있었던 일 맞나?' [2018/11/14] 
·송종국 박잎선, 아이들 때문에... '시간이 흐른만큼 마음도 변해' [2018/11/14] 
·"수능 끝나는 시간 맞춰 격려하러 가야죠.." 고3 학부모의 마음 [2018/11/15] 
·석촌호수 실종, 경찰 수사 ‘지지부진’ 의혹 나온 이유는 [2018/11/14] 
·이수역 인근 주점 폭행, 가해자는 누구? 상반된 주장 호소 [2018/11/15]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