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8-11-13 23:34:37  |  수정일 : 2018-11-13 23:50:32.000 기사원문보기
부산시, 2019학년도 대입수능시험 '교통종합대책' 추진
(부산=국제뉴스) 김옥빈 기자 = 부산시는 오는 15일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앞두고 수험생의 원활한 수송을 위한 '교통종합대책'을 수립ㆍ추진한다고 13일 밝혔다.

이에 따라 부산시는 수능 당일인 15일 오전 시내ㆍ마을버스를 집중배차하고, 도시철도 임시열차를 비상 대기한다. 또 민ㆍ관 합동 무료수송 봉사대 운영, 교통혼잡지역 현장근무자 배치 등 수험생 수송에 온 힘을 다할 계획이다.

우선 시험당일 수험생 등교시간대(오전 6시~8시)에 시내버스 및 마을버스를 집중 배차한다. 다수 시험장 설치로 교통 혼잡이 예상되는 지역의 29개 노선 622대(화명동 6개 노선 125대, 사직동 2개 노선 33대, 명장안락동 2개 노선 61대, 대신동 13개 노선 289대, 괴정동 6개 노선 121대)는 해당시간 동안 배차간격을 단축해 수험생들에게 편의를 제공할 예정이며, 입실시간대 집중수요에 대비해 도시철도 임시열차(5편성)도 비상대기하게 된다.

민ㆍ관 합동 교통관리 및 무료수송 봉사대도 운영한다. 13개 구ㆍ군 직원으로 구성된 78개반 306명은 혼잡 지역별 교통관리를 하고 무료수송반도 운영한다.

또 모범운전자 연합회 부산지부 회원 732명은 172개소에서 교통관리를 하고, 비상수송 차량 42개소 57대로 구성된 수송봉사대도 운영한다. 이들은 도시철도역, 교차로 등 주요 지점에 대기하면서 지각생 및 거동 불편학생 등 수험생 수송을 돕게 된다.

시는 또 시험 당일 오전 6시부터 8시 30분까지 공공교통정책과에 '수능지원 교통종합 상황실'을 운영하고 수험생 수송 및 교통소통 등에 대한 종합적인 관리ㆍ지원에 나선다.

특히 다수 시험장 설치, 시험장 주변 진입도로 협소 등으로 교통 혼잡이 우려되는 25개 시험장 주변에는 부산시 공공교통정책과 직원이 특별 배치돼 교통소통 현장지도를 한다.

이밖에도 ▲공무원, 국영기업체, 금융기관, 50인 이상 기업체 등에서 출근시간 조정(오전 9시→오전 10시) ▲버스전용차로 단속은 고정식 단속시스템 5개 노선 21대, 이동식단속시스템 15개 노선 60대 당일(오전 7시~9시) 단속시간 일시중지(단, BRT 구간은 제외) ▲승용차요일제 일시해제(수능당일) ▲사직야구장교차로, 대연교차로, 양정교차로, 괴정교차로, 명장역 인근 등 교통혼잡 예상지역 및 시험장 인근 간선도로에 교통경찰을 집중 배치하는 등 특별관리를 실시한다.

아울러 구ㆍ군, 건설본부, 건설안전시험사업소, 교통공사 등과 함께 ▲화물차량 등 소음 유발차량 시험장 원거리 우회 유도 ▲시험장 인근 공사 일시중단 ▲자동차, 도시철도 등 경적 금지 및 서행운전 유도 등 시험장 주변 소음통제에도 적극 나설 방침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부산지역의 3만 4천여 수험생들이 정해진 시간 내 시험장에 도착해서 무사히 시험을 치를 수 있도록 교통관리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면서 "시민들께서도 수험생 등교시간대에 자가용 운행을 자제하는 등 교통이 원활하게 소통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해 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은 15일 오전 8시 40분부터 오후 5시40분까지 실시되며, 수험생들은 오전 8시 10분까지 시험장에 입실해야 한다.

올해 부산지역에서는 부흥고등학교 등 59개 시험장에서 치러지며, 3만 4000여 명의 수험생이 응시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논산 여교사, 이게 가능한 일인가? 상상초월하는 충격 사건 발생 [2018/11/13] 
·논산 여교사, 들통날 줄 몰랐었나...‘임신·결혼’ 발언은 왜? [2018/11/12] 
·논산 여교사, 제자와 어쩌다? "남편과 자녀는 무슨 죄.." 분노 [2018/11/12] 
·홍영기, 임신 확인하고 ‘인생 망했다’ 느낀 이유는 [2018/11/13] 
·스탠리, 마블 살아숨쉬게 만들고 떠나다...로다주 "당신에게 빚졌다" [2018/11/13]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