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8-09-18 19:58:15  |  수정일 : 2018-09-18 20:21:21.777 기사원문보기
충북대, 장학금 기탁 교육독지가 성묘
▲ 김수갑 총장이 교육독지가의 묘소를 찾아 차례를 지내고 있다.(사진제공=충북대학교)
(청주=국제뉴스) 이재기 기자 = 충북대학교(총장 김수갑)는 18일 추석을 앞두고 평생 근검절약을 실천하며 모은 전 재산을 장학금으로 기탁한 교육독지가들의 묘소를 찾아 성묘했다고 밝혔다.

이날 김수갑 총장, 이장희 발전기금재단 부이사장 등 본부 보직자들과 학생대표 등 30여명은 교육독지가 묘역에 있는 김유례 할머니, 최공섭 할아버지, 임순득 할머니, 진천군 이월면에 있는 박동훈 선생의 묘소를 찾아 차례를 지내고 성묘했다.

푸짐한 인심만큼이나 정겨운 욕으로 하고자 하는 말을 시원하게 일갈하여 "청주의 욕쟁이 여장부"로도 유명한 김유례 할머니는 1979년 콩나물 장수, 국밥 장수 등으로 평생 모은 전 재산 15억여 원을, "지역의 인재들이 가정형편이 어려워 학업을 중단하지 않도록 지원해달라"며 충북대에 기탁하고 지난 1997년 88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최공섭 할아버지는 IMF한파로 온 국민이 위축됐던 1997년 12월에 "인재양성만이 국가가 발전하는 길"이라며 생각으로 10억원대의 부동산을 대학에 기탁했고 이듬해 78세를 일기로 영면했다.

1950년 6.25전란 중 남편과 사별 후 시모와 어린 딸을 부양하기 위해 콩나물, 두부, 묵 등 행상을 한 끝에 구멍가게를 열고, 한푼 두푼 모은 돈으로 농지를 구입하여 농사와 가축을 길러 팔면서 홀로 가정을 이끌어와 '콩나물 할머니'로 불린 임순득 할머니는 가족이 없는 노인분들에게 도움을 주시는 등 항상 베푸는 삶을 실천했으며 충북대에 1999년 1월 12억 상당의 건물을 기탁하고 지난 2012년 90세로 별세했다.

박동훈 할아버지는 평소에 늘 품고 있던 후학양성의 높은 꿈을 실현하기 위해 2010년 9월 소유하고 있던 34억원 상당의 전 재산을 모교에 기탁하며 "작은 기부가 후배들의 장학 사업에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2011년 1월 71세를 일기로 영면했다.

김수갑 총장은 "평생 동안 힘들게 모아온 돈을 지역 인재 양성을 위해 충북대학교에 기탁해주신 마음을 헤아려 충북대학교는 앞으로 더욱 다양한 방법으로 학생들을 지원하겠다"며 "충북대는 이분들에 대한 숭고한 뜻을 기리고 예우를 다하려고 명절마다 차례를 지내고 성묘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교육독지가 성묘는 지난 2010년부터 시작해 이어오고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구하라 카톡 공개, 불씨 더 키웠나 [2018/09/18] 
·태풍 망쿳 필리핀 강타, 아무것도 할 수 없다... '불안감 계속' [2018/09/17] 
·유승옥, 악플 받았던 이유? '볼륨감 있는 엉덩이 갖고 싶었는데...' [2018/09/17] 
·보이스3, "강권주 죽었나 살았나"...녹음기 소리 구별 못한 이유 왜? [2018/09/17] 
·배효원, 더 이상은 못 참아 '말도 안되는 괴롭힘 참았었는데...' [2018/09/18]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