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8-09-14 23:38:06  |  수정일 : 2018-09-14 23:50:50.117 기사원문보기
영주시농업기술센터, 콩 노린재류 방제 철저
영주시농업기술센터, 콩 노린재류 방제 철저
(영주=국제뉴스) 백성호 기자 = 영주시농업기술센터(소장 강신호)는 콩의 결실기에 많이 발생하는 콩 노린재류 및 탄저병 등 병해충 방제를 철저히 해줄 것을 당부하고 있다.

장마와 폭염을 견디며 콩을 재배한 농가에서는 개화이후 콩 수량에 큰 영향을 미치는 톱다리개미허리노린재 등의 노린재류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완전 등숙전까지 2~3회 정도 약재방재를 해 주어야 한다.

노린재류는 한낮 등 온도가 높으면 활동성이 커서 약제 방제시 대부분의 성충이 다른 곳으로 비산하여 방제 효과가 떨어지므로 활동성이 낮은 오전 10시 이전에 약제 뿌리기를 해야 살충효과를 높일 수 있다.

밭에 심은 콩은 강우 등에 의한 습해의 우려가 적지만 논에 심은 콩은 습해를 받기 쉬우므로 집중 강우와 강풍에 대비 배수로를 정비하고 생육이 부진하면 요소(0.5~1%)를 엽면시비해 주면 결실률이 증가한다.

또한 지난여름 가뭄 시에 물 관리를 잘 한 콩밭에서는 오히려 도장과 밀식에 의한 병해 발생우려가 크므로 콩 탄저병과 자주무늬병 등 피해를 받을 수 있으므로 살충제 살포시기에 적용약제를 2회 정도 사전 방제를 해주는 것이 좋다.

콩꼬투리가 달리고 등숙이 진행되는 9월동안 콩에 큰 피해를 주는 노린재류와 돌발적으로 발생하는 갈색날개 매미충, 콩의 품질을 떨어뜨리는 자주무늬병 등의 피해를 막을 수 있도록 적절히 방제를 해서 여름의 수고를 풍성한 수확으로 보상받을 수 있도록 마지막 관리까지 철저히 해주어야 할 것이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반민정, 모든 역할이 다 소중했는데... '그것은 연기가 아냐' [2018/09/13] 
·정을영, 되게 무서웠던 사람? '촬영장서 갑자기...' [2018/09/14] 
·양예원 사건 실장 동생, 말도 안되는 일이 벌어졌다... '그 곳에서 무슨 일이?' [2018/09/13] 
·[태풍 경로] '태풍 망쿳'→필리핀 경유, 홍콩 거쳐 중국으로 직행 [2018/09/13] 
·[단독]이재명 前시장 공약사항은?→'손배 550억원 화해권고' [2018/09/13]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