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8-08-21 23:24:56  |  수정일 : 2018-08-21 23:52:09.607 기사원문보기
대구시 북구, 행복홀씨 입양사업 확대로 클린 북구 만들기 앞장 선다
(대구=국제뉴스) 백운용 기자 = 대구 북구청(청장 배광식)은 8월 21일(화) 오전 10시, 구청 상황실에서 '행복홀씨 입양사업' 5차 업무협약을 관내 14개 기관ㆍ단체와 체결하고 민간 주도의 클린 북구만들기에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행복홀씨 입양사업'은 공원, 유원지, 하천, 공한지, 자전거도로 등 우리 지역의 일정구간을 지역주민 및 단체에 입양하여 자율적으로 환경정화활동과 꽃가꾸기 사업을 추진함으로써 행복이 민들레 홀씨처럼 세상에 퍼져 나가는 사업을 말한다.

북구청은 2015년 10월 새마을조직 등 8개 단체와 '행복홀씨 입양사업' 1차 업무협약을 체결하여 매월 1회 이상 입양지역 청소와 꽃 가꾸기 등 다양한 사업을 펼치고 있으며, 2016년에는 바르게살기운동위원회 등 6개 단체와 2차 업무협약을 체결하였으며, 2017년에는 3, 4차에 걸쳐 새마을부녀회 등 15개 단체와 업무협약을 체결하여 클린 북구 만들기 사업을 추진해 오고 있다.

이번 협약식에는 배광식 북구청장과 북구 바르게살기위원회, 새마을부녀회, 새마을 협의회, 지역자율방재단 대표 등 14개 단체장이 참석하여 협약서에 서명을 하였으며, 협약기간은 2020년까지로 했다.

협약서에 따라 앞으로 14개 기관ㆍ단체는 지정된 구간에 대해 매월 1회 이상 정기적으로 환경정화활동과 꽃가꾸기 사업을 자율적으로 실시하게 되며, 북구청에서는 청소차량을 동원하여 수거한 쓰레기를 처리하고 종량제봉투 등 청소에 필요한 기본 물품을 지원하게 된다.

배광식 북구청장은 "깨끗하고 아름다운 북구 만드는 데에는 구청의 노력만으로는 한계가 있는 만큼 앞으로도 많은 지역주민들의 자발적인 참여를 통하여 우리 북구가 '50만 구민의 행복'에 한 걸음 더 다가갈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북구청은 클린 북구를 만들기 위하여 참여단체의 활동사항을 알리고 더 많은 기관단체가 참여할 수 있도록 홍보활동에 주력하고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박항서, 더이상 물러날 곳 없었는데... '기회준 베트남에 감사해' [2018/08/20] 
·태풍 경로, 한반도 향하는 '솔릭' 벌써부터 바람이? [2018/08/21] 
·윤정희, 출산 후 사라진 이유는 '연애에 대한 후회 때문?' [2018/08/21] 
·한고은, '나' 위주의 삶 살았는데... 남편과 결혼 후 달라진 점은? [2018/08/21] 
·이하늘, 진짜 괜찮은 여자와 드디어... [2018/08/21]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