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8-08-21 16:59:44  |  수정일 : 2018-08-21 23:51:34.717 기사원문보기
'원전 뇌물' 현대중공업 구하러 나선 울산시의회
▲ 현대중공업 울산조선소 전경.
(울산=국제뉴스) 최지우 기자 = 울산시의회는 황세영 의장 등이 21일 청와대와 국회를 방문해 '현대중공업 공공입찰 참가제한 유예촉구 건의문'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황 의장을 비롯한 여야의원 20여명은 이날 청와대 민원회의실에서 김우영 시민사회수석실 제도개혁비서관, 서봉만 제도개혁행정관을 만나 "현대중공업이 조선해양산업 위기 극복을 위해 희망퇴직 등 뼈를 깎는 고통을 감내하면서 자구책을 이행하며 신규 물량 확보에도 최선을 다해 왔다"고 강조했다.

이어 "공공발주를 통해 일감을 확보하고 불황의 늪에 빠진 조선해양산업을 살리고자 마련한 정부 발전전략의 취지와 달리 현대중공업은 혜택을 받을 수 없는 실정"이라고 상경 배경을 설명했다.

현대중공업의 공공발주 입찰참가 제한 기한은 2019년말까지다. 아랍에미리트연합(UAE) 수출용 원전의 부품납품을 위해 한국수력원자력 간부에게 거액의 뇌물을 건넨 혐의로 2014년 대법원으로부터 관련 임원들이 유죄를 받았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국내 조선사 일감 확보를 위해 정부가 올해와 내년 발주하는 군함과 순찰선 등 40척(5조5000억원) 가량의 공공선발 발주 입찰에 참가할 수 없다.

김우영 시민사회수석실 제도개혁비서관은 이와 관련, 이날 "현대중공업사태와 관련해 일말의 가능성이 있는지 알아보겠으며, 상부에 보고하고 법률적인 검토도 하겠다"고 답변했다.

한편 울산시의회는 22일에는 현대중공업 사내협력사 협의회를 방문할 예정이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박항서, 더이상 물러날 곳 없었는데... '기회준 베트남에 감사해' [2018/08/20] 
·태풍 경로, 한반도 향하는 '솔릭' 벌써부터 바람이? [2018/08/21] 
·한고은, '나' 위주의 삶 살았는데... 남편과 결혼 후 달라진 점은? [2018/08/21] 
·이하늘, 진짜 괜찮은 여자와 드디어... [2018/08/21] 
·[오늘 날씨] 경기도 등 폭염주의보→"태풍 솔릭' 북상 [2018/08/20]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