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8-08-20 23:32:52  |  수정일 : 2018-08-20 23:52:47.390 기사원문보기
'숭고한 희생 잊지 않겠습니다'
(완주=국제뉴스) 홍문수 기자 = 완주군이 웅치전투 추모식을 갖고, 숭고한 역사를 되새겼다.

완주군 웅치ㆍ이치 전투 기념사업회는 지난 18일, 1592(선조25)년 웅치전투가 시작된 음력 7월 8일을 맞아 왜군에 맞서 장렬하게 산화한 선열들을 추모하는 제426주기 웅치전투 추모식을 소양면 신촌리 웅치전적비에서 거행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박성일 완주군수, 최등원 군의회 의장, 웅치ㆍ이치 전투 기념사업회 회원과 관내 기관단체장 등 200여명이 참석해 분향과 헌화, 추모사 낭독, 추모 헌가헌무 등 추모식을 갖고 웅치전투 희생자의 넋을 위로했다.

숙연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된 추모식에서, 참석자들은 순국으로 왜군의 전주성 진입을 저지해 국가수호에 결정적인 역할을 한 선열들의 숭고한 희생을 기렸다.

또한, 소양면이 중요한 역사의 현장이었음을 되새기고, 고장에 대한 자부심을 갖는 계기를 마련했다.

황병주 웅치ㆍ이치 전투 기념사업회 상임대표는 "오랜 시간 저평가된 웅치전투가 완주군과 지역민의 관심 속에 역사적 가치를 바로 세워가고 있음을 자랑스럽게 생각하고 있다"며 "웅치를 지키다 장렬하게 죽어간 선현들의 자손임을 자랑으로 삼고 긍지와 자존심을 가진 실천적인 애향인이 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웅치ㆍ이치 전투 기념사업회는 지난 2016년 10월 5일 발족한 이후 웅치전투 사업을 위해 왕성한 활동을 해오고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박항서, 더이상 물러날 곳 없었는데... '기회준 베트남에 감사해' [2018/08/20] 
·김우리, 뒤늦은 부성애 '딸들 데면데면 한 이유' [2018/08/19] 
·[오늘 날씨] 경기도 등 폭염주의보→"태풍 솔릭' 북상 [2018/08/20] 
·박태환, 차후 행보 어떻게 될까...울고 웃었던 수영 인생 [2018/08/19] 
·아이폰9, 예상 디자인?.. 발표행사 9월 12일 가능성 [2018/08/19]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