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와이어] 최초 작성일 : 2018-08-20 07:00:00  |  수정일 : 2018-08-20 07:01:21.223
오세열 박사, 경매의 바이블 ‘안전경매 내비게이터’ 출간

법무사이면서 현 오세열경매법률학원원장이기도 한 오세열 박사가 경매를 진행하는 데 있어 알아야 할 관련 법률 지식들을 다룬 ‘안전경매 내비게이터(올에듀넷 刊)’를 출간했다.

책은 경매에 대한 이론과 실무를 아우르고 있어 경매에 관심이 있으나 섣불리 뛰어들 수 없어 망설이는 사람들에게 유용하다.

법원행정고등고시에 합격하고 23년간 법원공무원으로 근무한 경험이 있는 저자는 ‘안전경매 내비게이터’에 경매를 하려는 사람들이 꼭 알아야 할 사항들을 담았다.

또한 법원사무관으로서 경매업무를 직접 담당했고 등기소장과 과장으로 9년, 집행관으로서 4년 동안 일한 경험을 녹여내 경매를 준비하는 사람들이 경매에 대한 충분한 지식을 얻을 수 있도록 했다. ‘경매의 바이블’이라는 부제가 붙은 만큼 경매를 알고 있는 사람들은 물론 초보자들도 경매를 이해하는 데 있어 이 책 한 권이면 충분하도록 쉽게 설명하고 있다.

예를 들면 ‘경매란 무엇인지’, ‘경매절차에 관여하는 사람은 누구인지’에 대한 기본적인 설명부터 ‘경매는 어떻게 시작되는지’ 등의 실제적인 부분에 대해 이야기 한다. 또한 ‘법원의 매각준비단계’, ‘매각(경매, 입찰) 기일에서 하는 일’, ‘매수신고에서 대금지급까지의 절차’, ‘매수인의 대금지급 및 후속 절차’, ‘부동산등기’, ‘권리분석’ 등을 쉽게 설명함으로써 경매 과정에 대한 전반적인 이해를 돕고 있다. 경매의 각 단계마다 적용되는 법들을 언급해 줌은 물론이다.

저자는 모든 경제 상황이 침체기에 접어들고 있다는 현실적인 분석에 따라 경매시장은 앞으로 더욱 커질 수밖에 없다고 전망한다. 더욱이 청년들은 직장을 구하기도 어렵지만 지금 당장은 직장이 있더라도 언제 퇴출될지도 모르는 위험 상황에 있는 실정이다. 결국 저자는 이처럼 어려운 시대를 살아가는 데 있어 제대로 배운 경매 지식은 미래를 보증하는 보험자산과도 같다는 점을 말하고자 한다.

저자인 오세열 박사는 “경매는 모르는 사람이 거의 없을 정도로 이미 대중화되어 있다”며 “절차가 복잡하지 않아 관심도 늘어나고 인터넷을 통한 정보력 역시 빨라지고 있는 추세다”고 밝혔다.

또한 오 박사는 “적지 않은 사람들이 경매로 손해를 보는 것도 사실이다”며 “그런 만큼 기본에 충실한 공부를 통해 경매시장의 흐름을 읽고 결코 손해 보지 않는 안전한 경매를 하려는 노력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저자는 9월 4일 오세열경매법률학원에서 출판기념 특강을 진행한다.

출처:오세열경매법률학원
언론연락처: 오세열 경매법률학원 법무팀 오세열 원장 010-8742-1510 특강 문의 02-591-0860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