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8-08-18 03:40:25  |  수정일 : 2018-08-18 23:49:31.310 기사원문보기
서울시, 글로벌 부동산중개업소 35개 추가 지정 확대
(서울=국제뉴스) 김재수 기자 = 서울시는 올해 외국인들의 주거생활에 편의를 도모하고자 글로벌 부동산중개사무소 35개를 추가 지정해 현재 223개 글로벌부동산중개사무소를 258개 업소로 확대 운영한다.

지난 2008년 전국 최초로 20개 업소에 대해 글로벌 부동산중개사무소로 지정한 이후 글로벌 도시에 걸맞도록 매년 확대 지정 운영해 올해 1분기 시 거주 27만3000여 명의 외국인에게 주거생활의 편의를 제공하고 있다.

언어별로 영어(193), 일어(44), 영어ㆍ일어(9), 중국어(5), 영어ㆍ중국어(3), 기타 언어(4) 등 지정돼 있으며, 자치구별로는 외국인이 많은 용산(67), 강남구(30), 서초구(27), 마포구(16), 송파구(12), 기타 자치구(106)로 지정한다.

이번에 지정되는 35개소는 언어별 영어(23), 일어(9), 기타(3) 등이며, 자치구별 현황은 용산(5), 서초(9), 강남(3)구, 기타 자치구 (18)로 이다.

글로벌 부동산중개사무소로 지정된 자는 외국어로 번역된 부동산 매매ㆍ임대계약서 등을 비치하고, 외국인토지취득신고 방법 안내 및 부동산거래신고 편의를 제공하고, 거주 지역 주민과의 소통할 수 있도록 가교 역할 등을 수행하게 된다.

향후, 글로벌 부동산중개사무소로 지정 받고자 하는 개업공인중개사(법인의 대표자)는 자치구 중개업 담당부서에 지정신청서를 제출하면 심사를 통해 지정 받을 수 있다.

글로벌 부동산중개사무소 지정대상은 시에서 신청접수 마감일기준으로 부동산중개업을 지속적으로 1년 이상 영업 중이고, 최근 1년 이내에 공인중개사법에 의한 과태료 및 행정처분 등을 받지 아니한 개업공인중개사무소의 대표자(신청자)이다.

이 중 언어 심사(듣기, 말하기, 쓰기)에서 적합 판정을 받아야 하며 특히, 베트남어, 몽골어, 러시아어 등 비영어권 언어는 우대한다.

또한, 글로벌 부동산중개사무소로 지정되면 외국인이 많이 활용할 수 있도록 시 글로벌센터(http://global.seoul.go.kr), 시 영문홈페이지(http://www.seoul.go.kr), 부동산정보광장(http://land.seoul.go.kr), 공인중개사협회 홈페이지 등에 홍보한다.

단, 글로벌 부동산중개사무소로 지정된 후 휴업 또는 폐업하거나 다른 시ㆍ도로 장소 이전, 공인중개사법 위반으로 인한 행정처분 등을 받은 중개사무소는 지정을 철회 한다.

박문재 토지관리과장은 "앞으로 영어, 일어, 중국어뿐만 아니라 특히, 베트남어, 몽골어, 러시아어 등 비 영어권 언어를 글로벌 부동산중개사무소로 확대 지정해 더 많은 외국인들에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태풍 솔릭 북상중, 한풀 꺾인 폭염에 어떤 영향을? 온열질환자는 계속 증가 [2018/08/17] 
·황보라, 차현우와의 오랜 연애 비결 공개 '이것' 때문에? [2018/08/17] 
·위례신사선 '위례~삼동'구간 경제성(B/C 1.03) 확보...경기도, 우선 건설 추진 [2018/08/17] 
·태풍 솔릭, 더위 완전히 날려버릴까... 현재 위치는? [2018/08/17] 
·송범근, 주전 경쟁에서 기회 잡았지만... '아쉬운 전반전' [2018/08/17]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