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8-07-11 17:01:46  |  수정일 : 2018-07-11 23:52:16.530 기사원문보기
제주도, 스마트 팜 혁신밸리 사업 유치 발벗고 나서
(제주=국제뉴스) 고병수 기자 = 제주특별자치도는 농림축산식품부 '스마트팜 혁신밸리'공모 사업 제주 유치에 발벗고 나선다.

11일 제주도에 따르면 이 공모사업 유치를 통해 제주의 농업발전을 주도하고 농업중심 융합 新 시장개척 및 청년 창업농 주도 스마트팜 기반을 조성해 나가기로 할 것임을 밝혔다.

이 공모사업에는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 제주대학교, 제주테크노파크, 제주연구원,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제주지역본부, 한국농어촌공사 제주지역본부, 농업인단체협의회, 생산자단체 등 제주형 스마트팜 혁신밸리 사업 추진단을 꾸려 공모사업 유치에 적극 노력해 나가고 있다는 것.

'스마트팜 혁신밸리 조성지역 공모사업'은 연말까지 전국 시도를 대상으로 4개소를 선정해 개소당 4개년에 걸쳐 1800억 원을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주요 시설로는 이론부터 경영실습까지 특화교육을 제공하는 청년보육시설, 임대형 스마트단지와 스마트 APC 등 생산유통 물류시스템 스마트팜 단지, 실증연구와 신품목 발굴 기능이 융복합된 "스마트팜 실증단지"를 조성해 나간다.

또한 제주도는 청정제주 이미지(1차 산업)와 동북아 최대 관광지(3차 산업)를 기반으로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팜 혁신 밸리 구축의 최적지로 청정한 환경과 풍부한 생물자원을 기반으로 한 농업기술의 첨단화 및 연간 1500만 관광객을 활용한 스마트팜 혁신밸리 조성과 글로벌 첨단농업 교류연수 핵심시설 육성이 가능한 장점이 있다.

이번 제주형 스마트팜 혁신밸리 조성 예정지역으로는 제주시 회천동 293-26번지 일원 182ha(도유지 69.6ha, JDC 112.4ha)로 기존 농업인의 재배작물과 경쟁을 최소화하기 위해 복령(버섯), 딸기, 아열대 채소를 선정해 스마트 농업으로 중점 육성 보급해 나갈 계획이다.

스마트팜 혁신밸리 1단계 사업이 추진될 경우 제주지역 내 생산유발 효과는 약 1900억원, 부가가치 유발효과는 약 640억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2단계사업으로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의 첨단 농식품단지까지 연계해 조성되면 약 3700억원의 생산유발효과, 약 1280억원의 부가가치 유발 효과가 기대되고 1,2단계 포함 약 3500명의 청년 농업인을 포함한 신규 일자리들이 창출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관계자는 "예비계획서를 전문업체 용역을 통해 작성한 타 시도와 달리 제주지역내 관련 기관단체들이 모여 정기적인 토론을 거쳐 작성하는 등 최선의 노력을 다한 만큼 정부가 주도하는 공공사업에 혁신적으로 대처하는 상생협업의 혁신모델이 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며 "스마트팜 혁신밸리 조성을 통해 한계점에 다다른 제주농업의 소득절벽을 해소하는 발판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고혈압약 발암물질 리스트… 더 비싼 약 받으면 추가금은? [2018/07/10] 
·양예원 vs 스튜디오 실장 '누군가는 거짓말을?' 논란의 중심에서 투신까지... [2018/07/10] 
·마이크로닷 “음식 사랑하듯 홍수현과 끝없이 사랑” [2018/07/10] 
·[프랑스 벨기에]결승전 만큼 주목받는 4강전 '히딩크가 예측한 우승 국가 중 프랑스만 4강 진출? [2018/07/10] 
·김해공항서 BMW에 치인 택시운전사 '의식불명' [2018/07/11] 

 



[AD]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