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와이어] 최초 작성일 : 2018-06-23 10:10:00  |  수정일 : 2018-06-23 10:11:42.423
문화재청, ‘구 군산세관 본관’ 사적 지정 예고와 ‘칠곡 왜관성당’ 등 5건 문화재 등록 예고
문화재청(청장 김종진)이 ‘구 군산세관 본관’을 사적으로 지정 예고하고 ‘칠곡 왜관성당’을 포함한 5건을 문화재로 등록 예고하였다.

이번에 사적으로 지정 예고된 ‘구 군산세관 본관’은 군산항에 1908년 군산세관의 본관으로 건립된 건물로서 당시 감시계 청사와 감시 망루 등 다수의 시설물들이 함께 있었으나 현재는 본관과 창고만 남아 있다. 개항 초기 우리나라에 도입된 서양식 건축기법 등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을 뿐만 아니라 건립 당시 건물의 원형을 비교적 잘 유지하고 있다.

한편 이번에 등록 예고된 문화재는 성당건축물인 ‘칠곡 왜관성당’과 근대기 군산에 건립된 건축물인 ‘군산 구 법원관사’ 등 총 5건이다.

‘칠곡 왜관성당’은 독일인 신부 ‘알빈 슈미트(1904~1978)’가 1966년 설계한 성당으로 당시 대부분의 성당건축이 소위 양식주의 형태로 건립된 것과 달리 독특한 외부 형태와 신자들의 공간을 부채꼴로 구성한 내부 형태 등 기존 성당보다 더 자유롭게 구성한 면은 건축사적으로 중요하다고 할 수 있다. 성당 건물과 함께 알빈 슈미트 신부가 직접 그린 설계도면이 지금도 남아 있다는 점도 의미가 크다.

일반적으로 관사가 표준화된 형식을 따르는 반면 ‘군산 구 법원관사’는 근대기 공공기관의 관사로 지어진 건축물임에도 일본식과 서양식의 화려한 세부 표현 기법이 잘 남아있으며 일제강점기 후반 월명동으로 공공기관이 이전하면서 나타난 군산 원도심의 공간변화를 잘 보여주고 있다.

‘구 조선운송주식회사 사택’은 규모가 큰 저택이자 개인 주택으로 지어진 건축물이었다가 유통업 관련 회사에 매입되어 활용되면서 우리나라 물류와 유통업의 대표 기업과 관련된 역사를 갖고 있는 중규모의 주택 건축물이다. 세부적인 표현 기법이 잘 남아있어 문화재적 가치가 있다.

‘군산 구 남조선전기주식회사’는 근대 문명의 기반이 된 전기의 생산·공급과 관련하여 일제강점기 소규모 전기회사들의 합병과 해방 후 한국전력으로 이어지는 역사를 보여주는 건축물로서 역사적 가치가 있다. 또한 모더니즘 경향의 외관과 계단실 등의 처리가 특징적이다.

‘군산 빈해원’은 1950년대 초부터 화교인 왕근석 씨에 의해 창업되어 대를 이어온 중국 음식점으로서 1층∼2층이 개방된 내부공간이 특징이다. 근대기 군산에 정착했던 화교 문화를 보여주는 건축물로서 가치가 있으며 보존상태가 양호하다.

문화재청은 30일간의 예고 기간 중 의견을 수렴하고 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사적 지정과 문화재 등록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출처:문화재청
언론연락처: 문화재청 근대문화재과 김용희 사무관 042-481-4884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AD]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