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와이어] 최초 작성일 : 2018-05-24 13:55:00  |  수정일 : 2018-05-24 14:02:08.473
한국도서관협회, ‘도서관정책 제안서’ 발표

한국도서관협회(회장 이상복)가 6월 13일 실시되는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를 앞두고 주요 정당과 후보자에게 도서관 발전에 대한 관심과 선거공약 채택을 촉구하는 ‘도서관정책 제안서’를 발표하였다.

정책제안서는 크게 공공도서관(지방자치단체장) 부문과 학교도서관(교육감)으로 각각 작성되었다. 각 제안은 △공공·학교도서관의 혜택 △공공·학교도서관의 필요성 △지역별 공공·학교도서관 현황 △후보자의 도서관 정책공약 △유권자의 도서관 정책 살피기 부문으로 구성했다.

협회는 현재 도서관의 수는 정부의 도서관발전종합계획에 따라 점차 늘고 있는 추세지만 여전히 시설, 인력, 장서 및 예산 등의 지역별 편차가 심하다며 국제 수준에도 아직 많이 부족한 도서관 현실을 적시하고 이번 선거를 통해 후보자와 시민들이 도서관의 중요성을 인식하여 도서관 발전에 대한 구체적 정책 추진의 계기로 삼아 줄 것을 요청하였다.

특히 도서관은 영화관, 야구장, 박물관, 미술관 등 국내 문화기반시설 가운데 국민들의 이용이 가장 많은 곳으로 이에 대한 시설, 장서, 인력, 예산을 충실이 갖춘 도서관이 국민들에게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는 사실을 밝혔다. 또한 학교도서관은 ‘학교도서관진흥법’에 따라 전문인력인 사서 교사 등을 배치하여 제대로 된 인재양성과 교육적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제안하였다.

이번 도서관 정책제안은 국가와 지역 발전의 중심인 도서관의 중요성을 알리고 바람직한 공공·학교 도서관 정책이 선거 공약으로 채택되기를 촉구하며 지방선거 후보자뿐 아니라 주요 정당 및 선거사무소, 17개 광역자치단체 및 시·도교육청, 전국 도서관 등에 배포하여 활용할 예정이다.

이상복 한국도서관협회장은 “도서관은 지역주민이 공동체 관심사를 공유하고 이야기 나눌 수 있는 시민광장이며 공동체에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고 문화를 향유하는 지역사회의 복합문화공간이다”며 “이번 선거를 통해 우리 국민들이 ‘좋은 도서관’을 통해 이웃과 소통하며 다양한 문화를 누릴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정책제안서는 한국도서관협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국도서관협회 개요

한국도서관협회(회장 이상복, 대진대학교 문헌정보학과 교수)는 도서관법 제17조에 의거하여 설립된 사단법인이다. 1945년 설립 이래 70여년간 우리나라 도서관계의 발전과 권익증진 이를 통한 국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하여 꾸준히 노력해 왔다. 전국의 공공, 대학, 전문, 학교도서관 1360여개관과 도서관에 근무하는 개인 2020여명이 회원으로 가입되어 있는 전문직 단체다(2018년 4월 30일 기준). 총 13개 부회 및 지구협의회(부회 9개와 지구협의회 4개)를 두고 있으며 도서관계 주요 현안을 연구 조사하기 위하여 교수 및 현장사서들로 구성된 14개 전문위원회가 활동하고 있다. 또한 협회의 제반 사무를 처리하기 위하여 2부 6팀 1사업본부로 조직된 사무국을 두고 있다.

출처:한국도서관협회
언론연락처: 한국도서관협회 정책기획팀 최인경 팀장 02-535-4450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