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와이어] 최초 작성일 : 2018-05-24 09:03:00  |  수정일 : 2018-05-24 09:11:51.760
나영수 초청지휘 콜레기움 보칼레 서울의 ‘코리아 합창의 향연’ 6월 9일 개최

예술배달부가 주관하는 콜레기움 보칼레 서울의 정기연주회가 나영수 초청지휘 아래 6월 9일(토) 오후 7시 LG 아트센터에서 열린다. 한국합창의 선구자인 지휘자 나영수를 초청해 ‘한국합창의 향연’을 펼친다.

콜레기움 보칼레 서울은 창단 이후 지난 10년간 합창음악을 전문적으로 높은 수준의 연주력을 유지하여 세계적인 합창전문가들(M. Suzuki, F. Bernius, V. Miskinis, B. Allred 등)에게 인정받아왔다. 재작년 제32회 일본 국제 타카라츠카 챔버콰이어 콩쿨에서 3개 부문이나 금상을 수상하여 국제무대에 화려하게 데뷔했다.

정규앨범인 모테트(Motets)는 국내 합창단으로서는 최초로 대형 음반사인 소니 클래식 레이블로 발매되었다. 레코딩 전문 오디오가이(AUODIOGUY) 레이블로 모차르트의 레퀴엠 음반을 발매하여 클래식 애호가들에게 큰 주목을 받고 있다.

나영수 지휘자는 합창음악 전문가로서 우리 말(글)의 정확한 발음, 발성과의 연계, 민요 발성법 등 노래로 보여주는 전통적인 우리 멋을 아주 잘 이끌내는 지휘자이다. 1973년 국립합창단을 창단해 초대 단장을 지내며 전국에 시립 합창단이 60여개 생겨나게 하는데 역할을 한 합창의 역사에 물꼬를 트이게 한 인물이다.

나영수는 한양대 교수를 역임하고 현재는 명예교수로 재직 중이며, 울산대 석좌교수로 후학을 양성하고 있고, 광주시립합창단 및 국립합창단을 객원 지휘하며 지금도 활발한 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다.

1930년대부터 2010년까지 약 한 세기를 아우르는 합창음악을 여성, 남성, 성가, 편곡, 민요 등 각각의 특성이 다른 장르로 구별해 집중 조명하고자 한다.

민요합창으로 김동진의 당달구(1932년 작곡), 채동선 새야새야 파랑새야(1945년) , 김희조 자진방아타령(1958년)이 마련되었다.

이어 남성합창으로 이수인 고향의 노래(1966년), 최창권의 돌의 노래(1975년)가 마련되었다. 여성합창으로는 이영조 소요유(1982년), 김준범 제비꽃(2002년)이 이어진다.

마무리로는 성가합창인데 나운영의 시편23편(1953년), 최병철의 성모송(1979년), 김기영의 참 좋으신 주님(2003년)과 소월과 영랑의 작품인 김청묵의 모란이 피기까지는(1985년), 조혜영의 초혼(2011년)이 선보인다.

공연의 대미를 장식할 칸타타와 판소리 순서에 이건용의 고래떼의 합창(2002년), 김희조 뱃노래(1974년)가 마련되어 있다.

이번 무대는 노래를 좋아하고 사랑하는 우리 민족의 오랜 전통이 서양 클래식 음악과 어떻게 합창음악으로 만나는지 연대기로 과거와 현재를 오가며 알아볼 수 있는 좋은 기회이다.

피아노 반주에는 연세대를 졸업하고 독일서 음악을 전공한 백석예술대학교 교수인 윤혜영이 맡아 합창단과 호흡을 맞춘다.

콜레기움 보칼레 서울은 바로크합창 전문단체로 지난해 창단 10주년을 맞아 바흐의 모테트 전곡연주를 LG아트센터 전석 매진으로 성공리에 마쳤으며, 종교개혁 500주년 기념을 겸한 독일 5개 도시 순회연주를 마쳤고, 롯데 콘서트홀에서 모차르트의 레퀴엠 무대를 올렸다.

지휘에 김선아, 단장 김세웅, 부지휘자에 이은지, 지현정, 소프라노 정연경(수석), 문가현, 민나경, 송태윤, 송현아, 오선주, 이예랑, 장은별, 한금실, 알토 이소명(수석), 김지애, 김예송, 박은경, 이은지, 임선희, 임소정, 임채민, 지현정, 황가연, 테너 함민규(수석), 김광명, 김한용, 박문진, 윤요한, 조진호, 한지웅, 베이스 김정석(수석), 권용식, 김영준, 이완준, 전재민, 정승현, 천재환, 하대근이 활동하고 있다.

공연문의는 마에스트로 컴퍼니로 하면 된다.

예술배달부 개요

예술배달부는 좋은 예술가와 예술작품의 관찰자, 기록자, 전달자이다.

출처:예술배달부
언론연락처: 예술배달부 홍보팀 이근삼 실장 010-3090-6679 공연문의 마에스트로 컴퍼니 02-525-2761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AD]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