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8-05-23 23:54:38  |  수정일 : 2018-05-23 23:54:58.900 기사원문보기
박성일 완주군수 예비후보, 노무현 前대통령의 업적, 영원히 기억할 터
▲ (사진=더불어민주당 박성일 완주군수 예비후보)
(완주=국제뉴스) 홍문수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성일 완주군수 후보는 23일 노무현 전(前) 대통령 서거 일을 맞아 업적을 기리고,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한 선거 승리를 다짐했다.

박성일 후보는 노 전 대통령 서거 9주기인 23일 보도자료를 통해 "비록 우리 곁을 떠났지만, 그가 항상 국민 참여와 소통을 통해 우리나라 민주화의 외연을 넓힌 공적은 영원히 남을 것"이라고 밝혔다.

박 후보는 "김대중 정부에 이어 노 전 대통령 재임 기간 동안, 지방분권을 통한 실질적인 지방자치가 착근됐다"며 "개인적으로는 노무현 정부 말기인 2007년 7월 30일부터 2008년 2월말까지 제주 4.3사건 처리지원단장으로서, 희생자 및 유족 범위 확정을 위해 동분서주했던 것이 기억에 남는다"고 회고했다.

특히 박 후보는 "무엇보다 완주군은 노 전 대통령이 추진한 공공기관 이전에 따른 혁신도시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기에, 더욱 감사한 마음을 가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참여정부 들어 본격화한 전북혁신도시는 완주군 이서면 갈산리ㆍ반교리와 전주시 만성동과 중동 일대 990만9000㎡(약 3백만여평)에 국민연금공단, 농촌진흥청 등 12개 공공기관(5300명)이 이전하면서 전북의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자리잡고 있다.

완주군의 경우 혁신도시 효과에 힘입어 이서면을 중심으로 한 인구유입, 지역경제 활성화, 문화체육기반 확충 등이 이뤄지고 있다.

박성일 후보는 "현 문재인 정부가 김대중, 노무현 전 대통령을 잇는 민주정부인 만큼, 6.13 지방선거에서 반드시 승리해 성공적인 국정운영에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피력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나경원 비서' 박창훈, 중학생에 욕설…"일베 폐쇄 반대" 재조명 [2018/05/22] 
·이승훈, 또다시 불거진 논란..."상처될 지 몰랐다" [2018/05/23] 
·배명진, “최순실 녹취록 자막 다르다" 반박까지 나섰다? [2018/05/23] 
·‘폭행의혹’ 이승훈 “부끄럽지 않은 편한 관계” 누구 언급했나 [2018/05/23] 
·박창훈, 중학생 폭언에 비난 뭇매...나경원 의원까지 안좋은 영향? [2018/05/22] 

 



[AD]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