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8-03-20 19:27:15  |  수정일 : 2018-03-20 19:29:39.110 기사원문보기
바른미래당, 방심위 '셀프민원'은 과거 정권차원의 조직적 언론 길들이기
▲ (사진제공=바른미래당)신용현의원
(대전=국제뉴스) 송윤영 기자 =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이하 방심위) 직원이 타인의 명의를 빌려 '셀프민원'한 사실이 밝혀지며 방심위가 언론 길들이기를 했다는 논란이 이는 가운데 바른미래당은 방심위의 독립성을 보장하기 위하여 방송법 개정안 통과 등 시스템을 바꿔야한다고 밝혔다.

20일 바른미래당 신용현 의원(수석대변인)은 "직원이 타인 명의를 빌려 '셀프민원'하고, 이를 '셀프심의'한 사실이 드러났다"이라며 "방송의 공공성과 공정성을 보장하기 위해 설립된 방심위의 근간을 흔드는 엄중한 일이 벌어진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신용현 의원은 "더욱 심각한 것은 2011년부터 2017년까지 당시 방심위원장과 부위원장의 지시로 해당 직원이 46건의 '셀프민원'을 제기했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신용현 의원은 "이는 언론에 막대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방심위를 통한 정권차원의 언론 길들이기가 조직적으로 자행되었으며, 그동안 회자되던 '정치심의', '편파심의' 의혹이 사실이었음을 증명한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신 의원은 "방심위는 어제(19일) 해당 직원을 파면했지만 이는 꼬리자르기에 불과하며, 당시 위원장과 부위원장을 비롯해 방심위 고위급 인사 전원을 대상으로 검찰의 엄정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신용현 의원은 "이번 사건으로 방심위는 국민의 신뢰를 완전히 상실"했다며 "위원회 구성과 운영에 정권의 입김이 들어갈 수밖에 없는 현재 구조에서는, 방심위에게 방송의 공정성과 공공성을 맡길 수 없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신 의원은 "바른미래당은 방심위의 독립성을 보장하기 위해 현재 계류중인 방송법 개정안 즉각적인 통과에 대한 여야 각 당의 초당적인 협력을 요청한다"며 "특히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게 인적청산만 하고 만족할 것이 아니라 시스템을 바꾸는데 동참할 것을 촉구한다"고 전했다.

신용현 의원은 "방송사의 독립성을 보장하기 위해 스스로 대표발의한 방송법 개정안을 차일피일 미루기만 한 민주당이, 이번에도 법과 제도를 개선하는데 주저한다면 이전 정권과 다를 바 없다는 점을 명심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이시형, 화려한 스펙 '관심 집중' [2018/03/19] 
·'워너원 방송사고' 강다니엘, 과거 발언 "하루만 쉬고 싶다는 생각 한다" 눈길 [2018/03/20] 
·이태임, 과거 발언 "몸매만큼 피부도 좋아" 눈길 [2018/03/20] 
·이영하, 성추행 의혹 휩싸여…도대체 누구? [2018/03/19] 
·하성운, 수줍은 하트 속 부드러운 미소 '눈길' [2018/03/19] 

 



[AD]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