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8-03-12 23:46:44  |  수정일 : 2018-03-12 23:49:45.143 기사원문보기
김대중, 민주평화당에 정정당당 경쟁 호소
▲ (사진=더불어민주당 김대중 익산시장 예비후보)
(익산=국제뉴스) 홍문수 기자 = 김대중 익산시장 유력 예비후보가 민주평화당의 아니면 말고 식 흑색선전을 지적하며 정정당당한 경쟁을 호소하고 나섰다.

김 예비후보는 12일 보도자료를 내고 선의의 경쟁을 통해 당내 후보로 선출되어 본선에서 다른 정당 후보와 아름다운 경쟁 속에 승리를 하고 싶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민주평화당(민평당)에서 여론을 호도하는 네거티브를 시작해 매우 개탄스럽다"며, "더불어민주당(더민주당) 이춘석 사무총장을 상대로 하지도 않은 제주도 골프 운운하며 정치공세를 펼쳤다"고 날을 세웠다.

특히, "익산은 조배숙 대표와 이춘석 사무총장이 함께 정치활동을 하는 지역으로, 각자 소속정당의 품격 있는 승리를 위해 아름다운 경쟁을 했으면 좋겠지만, 민평당이 흑색 여론몰이 시도를 서슴지 않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6.13선거를 진흙탕으로 이끌어 지역을 두 동강 내려는 의도인 것 같아 매우 실망스럽다"고 강조했다.

거기다 "호남을 기반으로 하고 있다는 민평당은 때만 되면 더민주당과 경쟁을 통해 시민의 선택권을 넓히겠다는 말을 하지만 당 대표를 맡고 있는 조배숙 국회의원은 익산에서 조차 시민의 폭넓은 선택권을 보장하지 않고 있다."고 성토했다.

그러한 이유로 "익산시장 후보로 예상되는 분이 민평당 지역위원장까지 도맡아 당내 후보 선출을 위한 시민의 선택권을 사전에 차단하는 일이 벌어지고 있다."고 지적하며, "민평당에서 강조하는 시민들의 폭넓은 선택권은 속 빈 강정에 불과한 셈이다"고 비판했다.

이를 두고 시민들은 "공당(公黨)이 아닌 사당(私黨)에서나 일어날 수 있는 어이없는 일이 민평당에서 벌어지고 있다고 말한다."며, "더민주당은 여섯 명의 예비후보들이 각자의 강점을 내세우며 시민의 선택권을 폭넓게 하고 있다는 점을 분명히 알아야 한다"고 김 예비후보는 강조했다.

또한, "당 대표가 정치적 기반을 두고 있는 익산에서 네거티브 정치풍토를 묵과한다면 슬픈 정치 역사는 계속될 것이다."며, "네거티브 정치 전략은 퇴출시켜야 할 적폐이기 때문에 아니면 말고 식의 흑색선전이 다시는 발을 붙이지 못하도록 집 안 단속을 철저히 하라."고 경고했다.

끝으로 김 예비후보는 "어느 정당이 대한민국의 정의로운 공당인지 현명하게 판단해주시고 정당한 후보와 정정당당한 경쟁을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서어리 기자에 관심 급증…그는 누구? [2018/03/12] 
·조민기 빈소 마련…김선택 회장 "죄는 미워해도 사람은 미워하면 안돼" [2018/03/11] 
·'의원직 사퇴' 민병두, "내 명예 회복하는 길이라고 생각" [2018/03/11] 
·조민기 빈소 다녀온 조성규는 누구인가? [2018/03/12] 
·김혜선, 前 남편이 과도하게 돈 요구?…사연 들어보니 [2018/03/12]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