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8-02-21 00:47:27  |  수정일 : 2018-02-21 00:49:48.143 기사원문보기
[성명서] 선거구획정위 3∼4인 중심 선거구제로 지방분권 토대 마련해야
6.13 전국 동시 지방선거를 약 110일 앞두고 있으나 여ㆍ야 국회의 정쟁으로 시ㆍ도 광역의원 총 정수가 결정되지 못해 지방선거 예비후보자들이 선거구도 모른 채 후보를 등록해야 하는 사태가 예상된다.

문제의 핵심은 광역의원 정수에 따른 기초의원 선거구 획정이다.

1995년 전국동시 지방선거가 도입된 이후 3~4인 선거구가 지역패권에 따라 지속적으로 2인 선거구제로 개악되어 민심과 괴리되어 있다는 점이다.

지난 6회 지방선거 선거구획정 때에도 획정위원회의 안을 무시하고, 도의회 의결 과정에서 포항과 안동시 등을 중심으로 3인 선구가 2인 선거구로 개악된 전례가 있다.

이번에는 벌써 경주시와 성주ㆍ고령ㆍ칠곡 지역에서는 모두 2인 선거구로 획정된다는 소문이 있다.

특히, 경주에서는 미확인 안이 sns로 유포되기 까지 해 이를 우려한 더불어민주당 경주시 지역위원회는 지난 14일 경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중대선거구제 취지에 맞는 공정한 선거구 획정을 촉구한 바 있다.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위원장 김홍진)은 지방의회가 다양한 도민의 의견이 모일 수 있도록, 경북선거구획정위원회는 국민의 뜻을 받들어 3~4인 중심의 선거구 획정에 주력해 줄 것을 촉구한다.

김홍진 도당위원장은 ″다양한 정당이 지방의회에 들어가야 지방분권이 강화되는데, 이를 위해서는 3~4인 선거구제가 필수조건"이라며, "경북선거구획정위원회의 원칙 있는 선거구획정을 기대한다"고 전했다.

2018. 2. 20

더불어민주당 경상북도당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김지현, 이윤택 성추행 파문 폭로에 청와대 국민청원 등장 [2018/02/20] 
·'여자 팀추월' 김보름·박지우 인터뷰 논란...노선영 폭로 재조명 "함께 훈련 안해" [2018/02/20] 
·이승비, MBC 뉴스데스크 출연 "몸이 떨렸다" [2018/02/20] 
·김보름 인터뷰로 뭇매, 이강석 해설위원 발언 '눈길' [2018/02/20] 
·파파다키스, 올림픽 오륜기 앞에서 아름다운 미모 과시 [2018/02/20]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